한경연 “日 수출 규제로 국내 대기업 절반 이상 타격”
한경연 “日 수출 규제로 국내 대기업 절반 이상 타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인천항 인근 한 수출입 보세창고의 모습.ⓒ천지일보 2019.4.12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인천항 인근 한 수출입 보세창고의 모습.ⓒ천지일보 2019.4.12

국내 매출 1000대 기업 대상 설문조사

매출액 2.8%, 영업이익 1.9% 감소 전망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국내 매출 1000대 기업들 중 절반이 일본 수출 규제로 경영에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일본 수출 규제 영향을 조사한 결과 51.6%가 경영에 악영향을 줄 것으로 응답했다고 19일 밝혔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국내 대기업의 매출액 감소율은 평균 2.8%로 전망됐다. 업종별로는 일반기계(–13.6%), 석유제품(–7.0%), 반도체(–6.6%), 철강제품(–3.9%), 무선통신기기(–2.7%) 순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매출에 악영향이 있다는 기업만 별도 집계했을 때, 매출액 감소율은 평균 5.7%로 감소폭이 두 배 이상 수준으로 확대됐다.

국내 대기업의 영업이익도 평균 1.9%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업종별로는 일반기계(–7.9%), 석유제품(–5.4%), 반도체(–5.1%), 디스플레이(–2.4%), 철강제품(–1.9%) 순으로 조사됐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영업이익에 악영향이 있다는 기업만 별도 집계했을 경우, 영업이익 감소율은 평균 3.7%로 나타났다.

유환익 한경연 상무는 “지난해 1000대 기업의 평균 영업이익률이 5.3%인 것을 감안할 때 업종에 따라 일부 기업들은 적자전환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기업들의 단기적 대응방안으로는 국내·외 대체 수입선 확보(53.7%)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대체 부품소재 물색(15.9%), 일시적 사업축소‧긴축경영(8.5%), 생산품목 등 제품 포트폴리오 변경(8.0%) 순으로 조사됐다.

장기적 대응방안으로도 국내·외 대체 수입선 확보가 28.8%로 가장 많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어 부품소재 국산화(25.0%), 대체 부품소재 확보(14.4%), 생산품목 등 제품 포트폴리오 변경(11.5%), 사업축소·긴축경영(4.8%) 순이었다.

한·일 경제갈등 해결 방안으로는 한·일 정부 간 외교적 타협(40.5%), WTO 등 국제중재수단 활용(21.9%), 미국의 한일 간 중재(14.3%), 국제적 여론 형성(11.1%), 민간기업·경제단체 활용(6.2%), 기업자체 역량에 의한 해결(5.1%) 등이 제시됐다.

이번 조사는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2일까지 실시했다. 접촉된 898개사 중 153개사가 응답해 응답률이 17.0%이고,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7.29%다. 대응 방안 등은 주어진 문항에서 1순위와 2순위를 고르는 방식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