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반박 “가정 지키고 싶다” 소속사 입장과 정반대
구혜선 반박 “가정 지키고 싶다” 소속사 입장과 정반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혜선 인형미모 (출처: 구혜선 인스타그램)
(출처: 구혜선 인스타그램)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구혜선·안재현 소속사인 HB엔터테인먼트가 두 사람의 이혼 소식을 전했지만, 구혜선이 반박에 나섰다.

HB엔터테인먼트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두 사람은) 여러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구혜선은 소속사 입장과는 상반된 뜻을 밝혔다.

구혜선은 소속사의 보도자료 발표에 앞서 이날 자신의 SNS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이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 한다”면서 안재현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소속사의 공식입장 발표 직후에도 구혜선은 “이혼 이야기는 오고 갔으나 아직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저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라면서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며 또다시 안재현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이후 소속사가 구혜선과 안재현의 이혼을 더 키운 것 아니냐는 누리꾼의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