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현장] 北미사일 도발에 여야 공방… “진통 불가피” vs “강력 대처해야”
[정치현장] 北미사일 도발에 여야 공방… “진통 불가피” vs “강력 대처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16일 또다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새 무기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발사 현장으로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표적을 향해 비행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북한이 16일 또다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새 무기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발사 현장으로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표적을 향해 비행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민주당, 황교안 겨냥 “‘전쟁놀음’ 중단해야”

한국당 “NSC 불참 文대통령에 국민 분노”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발사되는 등 북한의 잇따른 발사체 발사를 두고 여야가 엇갈린 입장을 보이며 공방을 벌였다.

17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의 도발을 비판하면서도 분단 극복 과정에서의 불가피한 진통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이와 달리 자유한국당 등 보수 야당은 북한의 도발을 명백한 9.19 남북군사합의 위반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북한을 향해 침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분단의 역사를 극복하는 과정에서는 상당한 시간과 인내가 필요하고, 진통은 불가피하다”면서 “북한의 미사일 도발 역시 일련의 과정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물론 북한의 행태는 바람직하지도 바르지도 않다”면서 “그럼에도 평화협력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대북정책 기조는 그대로 유지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전날 청와대 앞에서 ‘긴급국가안보대책 기자회견’을 연 것과 관련해 홍 수석대변인은 별도의 서면 논평을 통해 “대권놀음과 전쟁놀음에서 벗어나라”면서 “사실상 남북 간 군사적 불가침 선언인 9.19 군사합의 파기 주장은 한반도를 다시 전쟁 위기로 내모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북한이 16일 또다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새 무기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지난 10일 발사 때처럼 이번에도 '새 무기'를 특징하는 명칭은 거론하지 않았다.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오전 8시 1분과 8시 16분께 북한이 강원도 통천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공개된 것으로, 동해상의 타격 지점으로 추정된다. (출처: 연합뉴스)
북한이 16일 또다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새 무기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지난 10일 발사 때처럼 이번에도 '새 무기'를 특징하는 명칭은 거론하지 않았다.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오전 8시 1분과 8시 16분께 북한이 강원도 통천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공개된 것으로, 동해상의 타격 지점으로 추정된다. (출처: 연합뉴스)

반면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이 아닌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화상회의로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개최한 것을 보면서 국민의 분노가 크게 일고 있다”면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주먹을 불끈 쥔 사진과 소극적으로 일관하는 문 대통령의 모습이 극명히 대비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어제 미사일 발사 지역은 ‘동해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에 해당해 명백한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며 “그런데도 국군은 청와대 눈치 보느라 기본 탐지 사항도 뒤늦게 공개했다고 하니 누가 우리의 강군을 이렇게 나약하게 만들었는지 반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와 여당은 제1야당 대표의 행동과 말 한마디에는 무조건 뾰족한 태도를 보이면서 북한이라면 적대행위에도 말 한마디 못하고 속으로만 끙끙 앓고 있다”며 “안쓰럽기까지 하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군 통수권자인 문 대통령이 북한 미사일에 어떤 대책을 가졌는지 국민에게 설명하는 것이 의무”라면서 “하지만 문 대통령은 NSC에도 참석하지 않은 채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하루 이틀도 아니고 북한의 도발이 계속 쌓여가는 이 상황이 국가적으로 정상이라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불안해하는 국민을 ‘이념에 갇힌 외톨이’라며 윽박지르기까지 하는 것은 더욱 참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북한은 미사일 발사를 즉각 멈춰야 한다”면서 “이런 상황이 반복된다면 더 이상 인내심을 갖기 힘들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북한이 기대에 못 미친다고 해서 대화를 내팽개치는 태도를 보이는 것은 부적절하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국내 여론 눈치만 보면서 남북관계가 도로 안 좋아지는 것 아닌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북한이 16일 또다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새 무기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발사 현장으로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무한궤도형 이동식발사대(TEL)에서 화염을 뿜으며 솟구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북한이 16일 또다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새 무기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발사 현장으로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무한궤도형 이동식발사대(TEL)에서 화염을 뿜으며 솟구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