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보조금 53억 지원
안산시,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보조금 53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발생 억제해 시민 건강보호… 오는 19일부터 접수

[천지일보 안산=김정자 기자] 안산시가 오는 19일부터 정상운행이 가능한 오래된 경유자동차를 조기폐차하면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노후자동차에서 발생하는 매연을 줄여 시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쾌적한 대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 4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노후경유차 2886대를 조기 폐차했으며, 하반기에는 53억원의 예산을 투입, 3300여대의 노후경유차 조기폐차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신청일 기준 대기관리권역에 2년 이상 연속해 등록된 특정 경유자동차 또는 건설기계(덤프트럭, 레미콘 등)로, 정부지원을 받아 매연저감장치 부착 또는 엔진개조를 하지 않고 신청자가 그 차량을 6개월 이상 소유한 자이다.

지원금은 차종과 연식에 따라 총중량 3.5톤 미만 차량은 최대 165만원, 총중량 3.5톤 이상 차량은 보조금과 신차구매 지원금을 포함해 최대 3000만원까지다.

안산시 관계자는 “대기오염 저감을 위해 대상 차량 소유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며 “조기폐차에 대한 보조금 지원 정책을 통해 노후경유차에서 다량 배출되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감소시켜 시민들의 건강보호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보조금 지원 관련 안내 및 신청접수는 (사)한국자동차환경협회 조기폐차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