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일상인 외교 결례… 日외무상, 文 경축사 비판
이제는 일상인 외교 결례… 日외무상, 文 경축사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 오전 태국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 오전 태국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장관급 인사인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와 관련해 국제법 위반을 시정할 리더십을 취해야 한다고 말하는 외교적 결례를 범해 논란이 되고 있다.

16일 NHK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문 대통령의 리더십을 언급하며 한국이 징용 문제의 해결책을 내놔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노 외무상은 세르비아를 방문 중이던 전날 기자들에게 “문 대통령에게는(이) 국제법 위반 상황을 시정할 리더십을 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일 간 대화에 대해서는 “외교장관 회담을 비롯해 외교 당국 간 상당히 긴밀히 접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확실하게 (접촉을) 계속하겠다”고 설명했다.

상대방 국가 정상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은 이번만이 아니다. 지난 5월 21일 자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는 강제동원 배상 판결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책임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결례를 범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우리 외교부는 외교 채널을 통해 일본에 ‘매우 유감’이라는 뜻을 전했다. 외교부는 16일 “고노 외무상이 한국 정부의 국제법 위반 시정 및 우리 정상의 지도력 발휘가 필요하다고 언급한 발언에 우리 정부는 동의하지 않는다”며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외교부 당국자는 “일국의 고위 외교 당국자가 상대국 국가원수를 거론해 어떤 조치를 요구하는 것 자체가 국제예양에 부합하지 않고 양국 관계의 안정적 관리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전날 일본 정부는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면서도 한국 정부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행동을 보여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조간에서 일본 정부가 문 대통령의 경축사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면서 이번 연설이 징용문제 등과 관련한 실제 행동으로 이어질지 주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요미우리신문은 긍정적인 반응의 예로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이 전날 경축사와 관련해 “한 시기의 발언과 비교하면 상당히 모더레이트(moderate·온건)한 형태”라고 발언한 것을 들었다고 했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이와야 방위상은 “북한의 미사일 문제를 비롯해 한일과 한미일의 방위협력이 중요한 시기에 접어들고 있다”며 “연대할 사안에는 확실히 연대하겠다”고 말했다.

또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과 관련해서는 “연장해서 계속해서 정보교환이 가능한 관계가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문 대통령이 연설을 통해 일본과의 외교적 해결 의욕을 보인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청와대 등이 대응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는지 외교장관 회담을 통해 지켜볼 방침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한일 정부는 20~21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한중일 외교 장관회담에 맞춰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와 관련해 세코 히로시게 경제산업상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다음 스텝은 수출관리에 대해 오랜 기간 열리지 않았던 국장급 정책 대화의 재개 여부”라고 말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8-16 23:05:13
비판하던가 말던가. 의미없는 소리 신경쓰지 맙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