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사유대학·아이큐비아 연구팀 “여성 편두통 환자, 치매 발생률 ↑”
베르사유대학·아이큐비아 연구팀 “여성 편두통 환자, 치매 발생률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두통.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편두통.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만성두통, 인지기능손상 영향

남성보다 편두통 발작 심해

[천지일보=김정수 기자] 프랑스 연구팀의 연구결과 편두통이 치매 위험과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왔다.

16일 사이언스 데일리에 따르면, 프랑스 베르사유대학과 독일 아이큐비아(IQVIA, 헬스케어 통계분석 서비스) 연구팀은 편두통이 치매 위험 증가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영국에서 1997~2016년 사이에 67개 일반진료 의원을 찾은 환자 중 3727명의 편두통 환자와 편두통이 없는 환자 3727명의 치매 발생 통계자료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편두통 환자 가운데 여성 환자의 치매 발생률은 5.8%로 남성 환자(4.5%)보다 높았다. 또 편두통이 없는 환자 가운데 치매 발생률은 여성 환자가 3.6%였고, 남성 환자는 3.4%였다.

여성 편두통 환자의 경우 일반 여성보다 모든 형태의 치매 위험이 1.65배,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은 2.27배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만성 두통이 인지기능 손상과 치매 위험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연구팀은 여성 편두통 환자가 남성보다 편두통 발작이 더 심하고 발생률도 높아 치매 위험이 높을 것으로 추정했다.

한편 연구팀은 노인의 경우 허혈성 뇌 병변과 관련된 두통을 편두통으로 오진되는 경우가 있어 연구 결과에 영향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알츠하이머병 저널(Journal of Alzheimer's Disease)’ 최신호에 발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