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기업 경쟁력 강화 위한 역대급 예산확충 노력”
이인영 “기업 경쟁력 강화 위한 역대급 예산확충 노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한일경제전예산입법지원단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1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한일경제전예산입법지원단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16

“소재부품특별에 장비분야 포함 상시법 전면 개정”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내년도 예산에 일본 경제 보복 대응 예산을 확충하고 관련법 개정을 통해 한일경제전쟁에서 승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한일경제전예산입법지원단 1차 회의에서 “지원단은 8월 초 추경에 반영된 소재·부품·소재·장비 자립화 등을 위한 2732억원의 일본 경제보복 대응 예산이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점검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예산 세제 지원을 통한 핵심소재부품사업 육성 및 공급안정에 힘쓰겠다”며 “2020년 본예산에 충분한 예산편성이 이뤄지도록 2조원 이상의 증액을 정부에 요청했고 민주당은 이를 뒷받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R&D 투자 등 실질적인 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역대급 예산확충도 약속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한일경제전예산입법지원단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16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한일경제전예산입법지원단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16

이 원내대표는 “한일경제전에 맞서 정부의 산업역량 강화 정책이 지속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입법 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핵심소재의 국산화, 혁신형 기술개발에도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한시법인 소재부품특별법을 장비분야까지 포함하는 상시법으로 전면 개정해 관련 기업의 산업경쟁력을 높이겠다”며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체제 지원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조세특례제한법 개정 지원도 챙기겠다”고 피력했다.

이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예산결산위원회 명단은 이번 주말 중 확정해서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