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혜영 부의장 “민초의 힘으로 국가위기 극복하자”
안혜영 부의장 “민초의 힘으로 국가위기 극복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헤영 부의장이 14일 수원시 ‘갤러리 영통’에서 개최된 ‘위안부 특별전’에 참석해 인사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의회) ⓒ천지일보 2019.8.16
안헤영 부의장이 14일 수원시 ‘갤러리 영통’에서 개최된 ‘위안부 특별전’에 참석해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의회) ⓒ천지일보 2019.8.16

‘위안부 특별전’ 문화 통한 역사 바로알기

[천지일보 경기=이성애 기자]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더불어민주당, 수원11)이 14일 수원시 ‘갤러리 영통’에서 개최된 ‘위안부 특별전’에 참석해 인사를 전했다.

안 부의장은 “지금으로부터 28년 전인 1991년 8월 14일은 故 김학순 할머니께서 성노예 피해사실을 국제사회에 처음으로 증언한 날”이라며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에 개최되는 ‘현대미술로 바라본 여성인권, 위안부 특별전’은 그 의미가 더욱 깊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의 슬픔을 현대미술로 승화한 다양한 작품을 통해 바른 역사의 중요성과 전쟁, 평화, 인권의 의미를 되새기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며 “일본은 세계 곳곳에서 열리고 있는 ‘평화의 소녀상’ 전시를 압력으로 중단시키며 예술가의 표현의 자유마저 억압하려 하고 있지만,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평화의 소녀상’이 되어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회복을 위해 힘을 모아 달라”면서 아베정권의 진정어린 사죄를 촉구했다.

이번 전시회에는 최초로 故 용담 ‘안점순 할머니’ 작품을 공개한 홍일화 작가를 비롯해 수원평화나비 이주현 상임대표, 경기도의회 김봉균, 김강식, 김은주 의원, 송영완 영통구청장, 수원시의회 최영옥 문화복지위원장과 시의원 등 수원시민 100여명이 함께했다.

또한 안 부의장은 행사에 앞서 영통3동 단체협의회 주관으로 열린 일본 경제보복 규탄 결의대회에 참석해 “최근 일본의 경제침략과 역사왜곡 행위가 도를 넘어섰다”면서 “영통구민들의 자발적인 연대와 활동은 일본의 무모한 도발을 무력화 시키는 원동력이 될 것, 대한민국은 이번 위기를 기회로 삼아 반드시 일본을 넘어설 것”이라며 일본의 경제침탈 중단을 촉구하는 거리행진에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