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소방관 잠복결핵검진 절실 “법 사각지대 막아야”
[인천] 소방관 잠복결핵검진 절실 “법 사각지대 막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행정 발전방안 연구발표회에서 최우수상에 선정된 교육생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인천소방본부) ⓒ천지일보 2019.8.16
소방행정 발전방안 연구발표회에서 최우수상에 선정된 교육생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인천소방본부) ⓒ천지일보 2019.8.16

인천소방학교 신임소방공무원 대상 ‘소방행정 발전방안 연구발표대회

신임소방공무원 경력 활용 '소방행정발전' 기여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병원 의료진들은 모두 잠복결핵검진을 받아 안전을 보장받는데 반해 병원에 드나드는 구급대원들은 그 검진을 받지 못해 안타까웠습니다”

지난 14일 올해 채용된 신임소방공무원 대상 ‘소방행정 발전방안 연구발표대회’에 참석한 한 인천소방학교 한 대원은 “소방 입사전 병원에 근무하면서 소방관 잠복결핵검진 관련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상황을 알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인천소방학교는 지난14일 오후 국제성모병원 마리아홀에서 올해 채용된 신임소방공무원 187명을 대상으로 ‘소방행정 발전방안 연구발표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구발표대회는 올해 채용된 신임소방공무원들이 다양한 사회경험을 바탕으로 소방에 융합할 수 있는 기발한 아이디어들을 제안하는 자리였다.

이 가운데 최우수상을 수상한 문혜리 교육생 등 5명은 병원근무경험을 바탕으로 소방관이 노출되기 쉬운 잠복결핵에 대한 정기검진을 제안했다.

현행법상 결핵과 잠복결핵이 모두 결핵으로 구분되고 있지만, 현재 소방공무원의 건강검진항목에는 결핵검진만 있을 뿐, 잠복결핵검진은 배제돼있어 단체생활을 하는 근무 특성상 전염 예방이 시급한 실정이다.

실제로 지난해 5월 타 지역 소방관서에 근무하던 한 직원이 잠복결핵에 걸렸다가 활성화돼 전체근무자에 대해 보건당국이 조사한 결과 3명이 전염된 사례가 있다.

또 변호사 출신의 한 교육생은 현장 활동을 하다 송사에 휘말리는 직원을 위해 무료법률상담을 봉사활동으로 지원하겠다는 안을 제시했다.

이밖에 해군 소령 출신의 한 교육생은 사관학교 사례를 바탕으로 소방학교 교육 이수 시 학점은행제 인정 방안을 제안하기도 했다.

인천소방학교 관계자는 “최근 다양한 경력을 가진 신임소방공무원들이 많이 들어오고 있다”며 “경력을 활용해 소방행정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연구에 적극적으로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