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광복절기념 ‘봉오동전투’ 단체 관람
남양주시, 광복절기념 ‘봉오동전투’ 단체 관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저녁 220여명의 직원들과 함께 메가박스 남양주점에서 영화 ‘봉오동전투’를 단체 관람하고 있다. (제공; 남양주시) ⓒ천지일보 2019.8.16
14일 220여명의 직원들이 메가박스 남양주점에서 영화 ‘봉오동전투’를 단체 관람하고 있다. (제공; 남양주시) ⓒ천지일보 2019.8.16

[천지일보 남양주=이성애 기자]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광복절 하루 전날인 14일 저녁 220여명의 직원들과 함께 메가박스 남양주점에서 영화 ‘봉오동전투’를 단체 관람하고, 광복절의 의미와 나라의 소중함을 되새길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영화 단체 관람은 광복 74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항일운동의 역사를 되새기는 취지로 마련됐다. 최근 일본 수출품목 규제조치에 따른 한일관계 분쟁으로 등으로 역사 교육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는 가운데 마련된 시간이라 그 의미가 크다.

영화 ‘봉오동 전투’는 일제강점기인 1920년 6월 홍범도 장군이 이끈 ‘대한독립군’이 단결력으로 일본군과 싸워 최초로 승리한 전투를 그린 작품이다.

조광한 시장은 영화 관람 후 “내일 광복 74년을 맞아 이 시간을 마련했으며 우리가 광복을 맞이할 수 있었던 것은 봉오동전투, 청산리 대첩 등 일제에 맞서 독립을 위해 싸운 독립군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뒷배경에는 1910년 설립한 신흥무관학교가 있으며 신흥무관학교는 이석영 선생 집안이 남양주 화도읍 일대의 재산을 처분해 설립했으며 남양주에 기원이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목화예식장 건물을 철거하고 새롭게 조성되는 역사문화공원에 독립운동을 위해 기여한 이석영 6형제의 기념관과 신흥무관학교 기록들로 나라를 빼앗긴 아픔과 상처를 되새기는 공간, 우리의 역사를 바로 알리고 교육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최근 국제 정세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우리나라를 지키고 어려움을 헤쳐나가기 위해서는 우리가 겪은 숱한 아픔을 결코 잊어서는 안된다”며 “우리 스스로가 실력을 키워나가지 않으면 똑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 그러므로 우리 남양주시 공직자들이 굳은 각오를 다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영화가 주는 다양한 문화가치 함양을 위한 ‘시네마N 토크’를 감성 교육의 일환으로 매월 운영하고 있으며, 영화 관람 후 감상평 등을 공유하며 소통의 시간을 가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