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올해 2차 추경 3108억원 편성, 시의회 제출
부산시, 올해 2차 추경 3108억원 편성, 시의회 제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청. ⓒ천지일보 2019.8.16
부산시청. ⓒ천지일보 2019.8.16

시민의 안전과 민생경제 위한 추경

기정예산 대비 2.5% 늘어난 12조 5901억원 편성

전년대비 9488억원(22%)의 큰 증가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 등 시정 현안에 중점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3108억원 규모의 2019년도 2차 추가경정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추경은 미세먼지 등 재난으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 선제적 경기 대응을 통해 민생경제를 지원하기 위한 정부 추경안이 지난 2일 확정됨에 따른 추경이다.

지역 경기침체에 따른 청년, 중소상공인 지원, 일자리사업 등 지역경제활성화, 최근 발생한 일본수출규제 대응, 노인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의 서민생활 안정과 미세먼지, 산불방지사업, 폭염대책 등의 시민안전, 그리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 등 하반기 주요 시정현안사업 등 시급한 필수 수요사업을 중점 반영해 정부정책 및 지역경제활성화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시는 특별히 형제복지원 상담센터 이전, 협치네트워크 지원금과 같이 인권, 협치 등 민선 7기를 대표하는 시정 방향 추진을 위한 추경을 특별히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추경의 규모는 3108억원이며 기정예산(1회 추경)보다 2.5% 증가했다. 재원은 2018년도 결산 결과 발생한 잉여금, 정부로부터 추가 확보한 지방교부세 및 국고보조금 증가분(2021억원 추경 규모 65%), 세외수입 등으로 조달한다.

특히 민선 7기 출범 후 지난해 8월 처음 편성한 2회 추경과 그 후 1년이 지난 이번 추경을 비교하면 정부로부터 확보하는 지방교부세와 국고보조금이 지난해 8월 4조 3216억원에서 5조 2704억원으로 9488억원(22%)의 큰 증가세를 보였다.

이는 경기침체와 부동산 경기 하락 등 어려운 재정 여건 속에서도 민선 7기 출범 후 지역경제에 활력을 넣기 위한 재원 마련 노력의 결과가 지방교부세, 국고보조금이 큰 증가의 결실로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추경 예산안은 정부 추경에 따라 지역경제활성화·일본수출규제 대응 및 서민생활안정, 시민안전, 시정 현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필수 항목으로 구성됐다”면서 “시의회에서 예산안이 확정되면 사업을 신속하게 집행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