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하늘그린 천안배… 세계인의 입맛 사로잡는다
천안시, 하늘그린 천안배… 세계인의 입맛 사로잡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늘그린 천안배 첫 미국 수출 선적 모습.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19.8.16
하늘그린 천안배 첫 미국 수출 선적 모습.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19.8.16

‘수출 확대… 20여 개국 4500t 수출 목표’
“맛·품질 우수한 천안배 수출사업 확대”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2019년 대한민국 소비자 선호 브랜드 대상을 수상한 ‘하늘그린 천안배’가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16일 올해 첫 수출 길에 올랐다.

충남 천안시와 천안배원예농협(조합장 박성규)은 연말까지 400여농가에서 재배한 조생종인 원황배·화산배를 비롯해 신고배 등을 4500t(1500만불)을 20여 개국에 수출할 계획이다. 올해는 새로운 수출단지로 지정받은 캐나다·베트남 시장으로 수출을 확대한다.

또한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최신식 선별시스템 구축과 지속적인 보완사업을 추진해 각국 바이어의 신뢰도를 높이고,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과 배 재배농업인의 소득증대를 위해 할랄시장, 중동, 남미, 아프리카 등의 수출시장도 새로이 개척할 예정이다.

천안시는 지역 농산물 수출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국외 판촉행사, 수출물류비, 농산물 수출포장재, 선도조직육성, 우수농산물 생산시설보완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매년 지원하고 있다.

천안배 수출단지는 1986년 국내 최초로 미국 수출시장을 개척한 이래 북미·유럽·동남아 등으로 넓혀나가 34년의 수출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 지난해에는 천안배 수출 역사상 최초로 4000t 이상(1100만불) 수출하는 쾌거를 올렸다.

또한 14년 연속 농산물전문생산단지 운영평가 최우수단지 선정, 과실전문 일반APC 운영평가에서는 8년 연속 최우수(1등급)등급을 받는 등 농산물 수출의 활성화로 농업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박성규 조합장은 “생육기의 양호한 기후조건과 조합원의 노력으로 맛과 품질이 우수한 천안배를 생산했다”며 “우수한 품질의 천안배가 세계 곳곳의 소비자와 함께할 수 있도록 수출사업 확대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수출사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도와주신 조합원과 관계기관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