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다우 0.39% 상승… 美 소비 호조에 시장에 안도감 줘
뉴욕증시, 다우 0.39% 상승… 美 소비 호조에 시장에 안도감 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거래인들의 모습 (출처: 뉴시스)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거래인들의 모습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미국의 소비 호조로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0.39% 상승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가 0.25% 상승했다.

1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9.97포인트(0.39%) 상승한 2만 5579.39에 거래를 마쳤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7.00포인트(0.25%) 오른 2847.60에 거래를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32포인트(0.09%) 하락한 7766.62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시장은 미 국채금리 동향과 주요 경제지표,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전날 미 국채 2년물과 10년물 금리 역전 현상이 발생하면서 경기 침체 공포가 급부상으나 이날 미국의 7월 소매판매가 양호하게 나오면서 경기 침체 우려가 다소 안도감으로 전환됐다.

미 상무부는 지난 7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0.7% 증가했고 전년 동월 대비로는 3.4%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따라서 미국의 소비 상황이 탄탄하다는 점이 확인되면서 시장에 안도감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과의 무역전쟁 관련해서는 우려와 기대가 교차했다. 중국은 이날 미국이 9월에 중국산 나머지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면 필요한 대응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중국은 오사카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이 합의한 내용을 시행하기를 바란다고 밝혀 협상 의지를 시사했다.

한편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4.16% 하락한 21.18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