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 아내, 종합소득세 수백만원 늑장 납부 논란
조국 후보자 아내, 종합소득세 수백만원 늑장 납부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임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 로비에서 입장을 발표, 승강기에 타던 중 생각에 잠겨 있다. ⓒ천지일보 2019.8.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임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 로비에서 입장을 발표, 승강기에 타던 중 생각에 잠겨 있다. ⓒ천지일보 2019.8.9

조 후보자 측 “청문회 준비 과정서 미납부된 거 발견”

장관 지명 직전인 지난달 10일에도 154만원 지각 납부

가족들 사모펀드에 74억원 투자에 위장전입 의혹까지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부인이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종합소득세 수백만원을 뒤늦게 납부한 것으로 드러났다.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이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요청안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배우자는 국회 제출한 세금 납부 내역사 발급 하루 전날인 지난 11일 종합소득세 2건에 대해 각각 259만원과 330만원을 납부했다.

조 후보자 측은 지난 11일 590만여원의 세금을 ‘지각 납부’한 데 대해선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미납부된 것을 발견해 납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조 후보자의 아내는 조 후보자의 장관 지명 직전인 지난달 10일에도 154만원을 납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154만원은 2015년 소득에 대한 종합소득세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는 조 후보자의 법무장관 내정설이 거론되던 시점이었다. 결국 건물 임대료나 금융 수익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다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뒤늦게 낸 게 아니냐는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이외에도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 중이던 2018년에도 4월 18일과 20일 두 번이나 종합소득세를 늦게 내는 등 서류상으로만 5차례 정도 확인됐다.

조 후보자 측은 “탈세 의도가 있었던 건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조 후보자는 이밖에 한 사모 펀드에 이번에 국회에 신고한 재산 56억원보다 18억원 더 많은 74억원을 가족 명의로 투자하겠다는 약정을 맺은 사실도 확인됐다. 조 후보자 가족이 사모펀드 투자 약정을 한 시기는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되고 두달여가 지난 시점이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조국 전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에 출근하던 중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0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조국 전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에 출근하던 중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09

조 후보자 가족은 약정액 중 일부를 투자했다. 아내 정씨가 블루코어밸류업에 9억 5000만원, 두 자녀가 각각 5000만원을 냈다. 이들이 투자한 10억 5000만원은 가족 전체 재산의 5분의 1 수준이다.

조 후보자 측은 “출자 약정금액은 유동적으로 정한 것으로 계약상 추가 납입 의무도, 계획도 없었다”고 답했다. 또 “블라인드 펀드라 어느 종목에 투자됐는지도 알 수 없었다”며 “재산 형성 과정에서 위법한 부분은 없다”고 해명했다.

다만, 어떤 판단으로 해당 펀드에 거액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는지는 답변하지 않았다.

조 후보자의 위장전입 의혹도 나왔다.

인사청문 요청안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울산대 조교수 시절인 1999년 10월 7일 딸(8)과 함께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에서 서울 송파구 풍납동의 한 아파트로 주소지를 옮겼다. 부인과 아들(3)은 기존 부산 주소에 그대로 남겨뒀다.

이후 조 후보자는 1달 반 만인 같은 해 11월 20일 다시 본인과 딸의 주소를 실거주지인 해운대구 아파트로 돌렸다. 이 때문에 딸의 학교 배정을 위해 위장전입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