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체감도 2개 반기 연속 감소세… 국민 불안 커져
안전체감도 2개 반기 연속 감소세… 국민 불안 커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전반에 걸친 안전 체감도 추이 통계 그래프. (제공: 행정안전부)
사회 전반에 걸친 안전 체감도 추이 통계 그래프. (제공: 행정안전부)

올 상반기 2.65점… 2017년 상반기 이후 가장 낮아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국민이 느끼는 안전체감도가 2개 반기 연속 하락했다.

강원도 대형산불, 미세먼지와 같은 각종 재난급 사고가 계속됨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미온적 대처가 사회 전반의 불안감이 키웠다는 분석이 나온다.

행정안전부(행안부)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13세 이상 일반 국민 1만 2000명과 전문가 4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국민 안전의식 조사’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일반 국민의 사회 전반 안전체감도는 5점 만점에 2.65점이었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조사 때인 2.74점보다 0.09점 떨어져 2017년 상반기(2.64점) 이후 가장 낮다.

또 지난해 하반기(-0.12점)에 이어 2개 반기 연속 하락세다. 2개 반기 연속 안전체감도가 떨어진 것은 2015년 하반기~2017년 상반기 이후 3개 분기(1년 6개월)만의 일이다.

2013년 3점을 웃돌던 안전체감도는 세월호 참사 때인 2014년 상반기 2.58점으로 하락했다. 이후 다시 상승해 2015년 하반기 2.92점까지 상승했지만 2016년 상반기 2.79점으로 떨어진 뒤 조류 인플루엔자(AI)와 탄핵정국이었던 2016년 하반기에 2.64점으로 감소했다.

13개 유형 모두 안전체감도가 낮아졌다. 이 중 ‘신종 감염병’이 2.95점으로 가장 높았다. ‘원전사고’가 2.89점으로 두 번째였으며 ‘붕괴사고’ 2.83점, ‘화학물질’ 2.77점, ‘자연재난’ 2.76점, ‘안보위협’ 2.74점 등 순이었다. 이 중 ‘환경오염’이 2.19점으로 가장 낮았다.

행안부 측은 체감도가 가장 낮은 ‘환경오염’이 올해 3~4월 미세먼지로 인한 국민 고통이 상당했음에도 정부 대응이 미흡해 국민 불안이 더 커진 계기가 됐다고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