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일왕 “과거 깊은 반성”… 아베, 日책임 거론 안해
새 일왕 “과거 깊은 반성”… 아베, 日책임 거론 안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평양전쟁 종전 74주년 기념행사로 일본 정부가 주최한 ‘전국전몰자추도식’에 참석한 나루히토 일왕 부부. (출처: 뉴시스)
태평양전쟁 종전 74주년 기념행사로 일본 정부가 주최한 ‘전국전몰자추도식’에 참석한 나루히토 일왕 부부. (출처: 뉴시스) 

日 정부, 종전 74주년 추도식

[천지일보=이솜 기자] 일본 정부는 15일 도쿄도 지요다구에 있는 ‘닛폰부도칸’에서 일제가 일으켰던 태평양전쟁 종전(패전) 74주년 기념행사인 ‘전국전몰자추도식’을 열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후 세대인 나루히토 일왕은 지난 5월 즉위 후 처음 일본 정부 주최의 종전 기념행사에 참석해 “깊은 반성을 한다”고 말해 주목을 받았다.

나루히토 일왕은 전몰자추도행사 기념사를 통해 “전몰자를 추도하고 평화를 기원하는 날을 맞았다”며 “소중한 목숨을 잃은 수많은 사람들과 유족을 생각하며 깊은 슬픔을 새롭게 느낀다”고 밝혔다.

일왕은 이어 “종전 이후 74년간 여러 사람의 부단한 노력으로 오늘날 우리나라(일본)의 평화와 번영이 구축됐지만 많은 고난에 빠졌던 국민의 행보를 생각할 때 정말로 감개무량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후 오랫동안 이어온 평화로운 세월을 생각하고 과거를 돌아보며 ‘깊은 반성’을 한다고 했다. 또 “두 번 다시 전쟁의 참화가 반복돼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간절히 원한다”며 세계 평화와 일본의 발전을 기원했다. 

나루히토 일왕이 ‘깊은 반성’이란 표현을 사용한 것은 지난 4월 퇴위한 부친인 아키히토 전 일왕의 표현을 계승한 것으로 보인다. 

아키히토 전 일왕은 2015년 추도식 때부터 ‘깊은 반성’이란 표현을 써 왔다.

그러나 아베 신조 총리는 이날 기념사에서 ‘반성’이나 아시아 주변국들에 대한 ‘가해자’로서의 책임을 시사하는 언급은 일절 하지 않았다. 그는 기념사에서 “이전 대전에서 300만여명의 동포가 목숨을 잃었다”며 태평양전쟁 등 전몰자들에 대해 “무참히 희생된 분들”이라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2012년 말 총선에서 이겨 재집권을 시작한 아베 총리가 2013년 이후 지금까지 한 번도 8.15 종전 기념행사에서 가해자로서의 일본 책임을 거론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종전일인 매년 8월 15일 전국전몰자추도식을 열어 일제가 일으킨 태평양전쟁 당시 사망한 자국민을 추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