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평화경제’ 제시… 비판엔 “이념에 사로잡힌 외톨이”
文, ‘평화경제’ 제시… 비판엔 “이념에 사로잡힌 외톨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일본 대화ㆍ협력 길로 나오면 기꺼이 손잡을 것”(천안=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 “일본 대화ㆍ협력 길로 나오면 기꺼이 손잡을 것”(천안=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 발표

‘흔들 수 없는 나라’ 비전 제시

“새로운 한반도 문 활짝 열 것”

野 “대책 없으면 장밋빛 환상”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우리나라가 처한 안보, 경제 위기의 해법으로 ‘남북평화경제’를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건설을 위한 3가지 목표로 ▲경제강국 ▲교량국가 ▲평화경제 구축을 제시하고,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남북 분단 극복을 토대로 평화경제를 통해 강국으로 거듭나겠다는 확고한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과 북 사이 끊긴 철길과 도로를 잇는 일은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교량국가로 가는 첫걸음”이라며 “한반도의 땅과 하늘, 바다에 사람과 물류가 오가는 혈맥을 잇고 남과 북이 대륙과 해양을 자유롭게 넘나들게 된다면 한반도는 유라시아와 태평양, 아세안, 인도양을 잇는 번영의 터전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평화경제를 통해 우리 경제의 신성장동력을 만들겠다. 우리의 역량을 더 이상 분단에 소모할 수 없다”며 “평화경제에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을 쏟아 부어 새로운 한반도의 문을 활짝 열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경축사를 두고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우리 기업이 당장의 어려움에 직면한 현실을 볼때 남북평화경제를 통한 해결을 강조한 점은 현실적인 해법과 동떨어져 있다는 지적이 많다.

더구나 남북이 합의한 경협도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막혀 제대로 추진되고 있지 못한 현실이다.

북미대화 교착상태, 북한의 연일 계속되고 있는 단거리 미사일 발사 도발, 북한의 노골화되고 있는 ‘통미봉남’ 전략 등에 대한 구체적인 해법 제시도 이날 경축사에서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문 대통령은 자신의 대북정책을 비판하는 세력을 겨냥해 “이념에 사로잡힌 외톨이”로 규정하는 등 이념 갈등에 불을 지피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의 대북정책 기조를 비판해오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 대통령의 경축사에 대해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경축사에 대해 “경축사에서 밝힌 대통령의 경제인식 역시 북한과의 평화경제로 일본을 뛰어넘자던 수보회의의 황당한 해법을 고스란히 되풀이했다”며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일분일초가 타들어 가는 경제상황을 타계할 현실적 대책에 국민은 목마르다”고 했다.

특히 그는 문 대통령의 대북 관련 메시지에 대해 “경축사에서 북한의 명백한 무력도발을 도발이라 부르지도 못하고 ‘북한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이라 말하는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나라를 되찾기 위해 피흘려간 선열들 영전에서 이런 굴욕이 없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객관적으로 현실을 인식하고 합리적인 대책을 내놓지 않는 한 꿈은 사라지고, 장밋빛 환상만 남게 되지 않겠는가”라며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성숙한 대응을 국민들에게 주문했는데, 반일정서 선동에 열일을 다하고 있는 민주당부터 진정시키는 게 대통령이 우선 할 일 아니냐”고 반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8-15 22:53:16
말씀하신대로만 국가와 국민이 협력하면 어떤 나라도 이겨낼 수 있지 않을까요.

문지숙 2019-08-15 19:29:51
일본하고 싸우기도 버거운데 대통령 비방하는것 좀 그만 좀 해라 진짜해도해도 너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