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사모펀드 ‘관계’에 쏠리는 관심… 사모펀드에 74억 투자약정
조국-사모펀드 ‘관계’에 쏠리는 관심… 사모펀드에 74억 투자약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임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 로비에서 입장을 발표, 승강기에 타던 중 생각에 잠겨 있다. ⓒ천지일보 2019.8.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임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 로비에서 입장을 발표, 승강기에 타던 중 생각에 잠겨 있다. ⓒ천지일보 2019.8.9

민정수석 되고 두 달여 지난 시점

딸 학교 때문? 위장전입 의혹도 제기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갖가지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조 후보자 가족이 사모펀드에 총 재산 규모보다 큰 74억 5500만원을 출자하기로 투자약정을 한 것으로 나타나 어떤 방식으로 자금을 조달하려 했는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 큰 딸의 학교 배정을 고려해 위장전입을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15일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요청안을 살펴보면 조 후보자 아내 정경심(57)씨와 딸(28), 아들(23)은 2017년 7월 31일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투자합자회사(사모펀드)’에 각각 67억 4500만원, 3억 5500만원, 3억 5500만원 출자를 약정했다.

해당 사모펀드의 총 투자약정금 100억 1100만원의 74.4%에 달하는 규모로, 조 후보자 가족이 사모펀드 투자약정을 한 시기는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되고 2달여가 지난 시점이다.

당시 아내 정씨는 9억5000만 원, 자녀는 각각 5000만 원의 출자금을 실제 납입한 것으로도 확인됐다.

사모펀드 업계에서는 일정한 수익을 보장 받을 수 있는 근거가 있었을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전체 재산이 넘는 거액을 투자하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3월 조 후보자는 공직자 재산공개 당시 54억 7645만원을 신고했으나 이번엔 1억 6599만원 늘어난 56억 4244만원을 신고했다. 이 중 조 후보자 소유 서초구 아파트가 9억 2800만원에서 10억 5600만원으로 1억 2800만원 늘어났다.

조 후보자의 위장전입 의혹도 나왔다.

인사청문 요청안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울산대 조교수 시절인 1999년 10월 7일 딸(8)과 함께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에서 서울 송파구 풍납동의 한 아파트로 주소지를 옮겼다. 부인과 아들(3)은 기존 부산 주소에 그대로 남겨뒀다.

이후 조 후보자는 1달 반 만인 같은 해 11월 20일 다시 본인과 딸의 주소를 실거주지인 해운대구 아파트로 돌렸다. 이 때문에 딸의 학교 배정을 위해 위장전입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의장실에서 인사청문회 일정 등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회동하고 있다. 이날 회동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휴가로 인해 불참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문 의장,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천지일보 2019.8.12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의장실에서 인사청문회 일정 등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회동하고 있다. 이날 회동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휴가로 인해 불참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문 의장,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천지일보 2019.8.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