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일침 “저 좋은 기사에 얼평이 웬말”
장성규 일침 “저 좋은 기사에 얼평이 웬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규 일침(사진=장성규 인스타그램 캡처)
장성규 일침(사진=장성규 인스타그램 캡처)

[천지일보=강은희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악플러에게 일침을 가했다.

지난14일 장성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대댓 타임마’라는 제목의 글로 악플러에게 일침을 가했다.

이어 장성규는 “저 좋은 기사에 얼평이 웬말이닝, 쉴드쳐주는 친구조차 나 못생긴 거 인정할 때 화들짝 놀랐다. 다들 나 실물깡패인 거 모르는 듯 답답하다#고구마들아 #실물좀보고 #얼평하자구#옥희??”라고 전했다.

‘오랜만에 대댓 타임마’ 제목과 함께 올린 사진은 장성규, “새 프로 MC가 됐다…짐승같은 진행을 선보이겠다…MC개돼지” 기사에 댓글모음을 캡처화면이다. 

캡처한 댓글모음에는 “애좀 안나왔으면…못생기고 능력없는 넘이 줄잘타서 잘나가네” “잘생기진 않았는데 능력은 좋던데? 워크맨 봐봐요”의 글이 적혀있다.

이에 장성규는 못생기고 능력없는 넘 옆에 ‘얼평쩐다’, 줄잘타서 잘나가네에는 그건 공길이고, 잘생기진 않았는데는 그걸 굳이 인정? 이라는 적어 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