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10’ 디스플레이, 美 화질평가서 ‘최고등급’ 획득
‘갤노트10’ 디스플레이, 美 화질평가서 ‘최고등급’ 획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삼성디스플레이)

디스플레이메이트 ‘엑설런트 A+’ 부여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삼성전자가 최근 출시한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이 미국의 유력 화질평가 전문업체인 ‘디스플레이메이트(DisplayMate)’로부터 최고 등급인 ‘Excellent A+’를 획득했다.

15일 삼성디스플레이에 따르면 갤노트10은 주요 평가 항목인 ▲밝기 ▲반사율 ▲색 정확도 ▲블루라이트 등에서 전작인 갤노트9의 성능을 뛰어넘었다.

갤노트10 시리즈는 6.8형과 6.3형 크기의 OLED로 각각의 해상도는 QHD+(3040×1440), FHD+(2280×1080)이다. 특히 전면 카메라 홀을 제외한 앞면을 화면으로 채운 풀스크린이 특징으로 화면이 차지하는 비율이 약 94%에 이른다.

이번 평가에서 갤럭시노트10의 최고 밝기는 1308cd/㎡(㎡당 1칸델라(cd)·1㎡ 넓이의 공간에 촛불 1개를 켜놓는 밝기 단위)로 측정돼 갤럭시노트9보다 25%가량 높아졌다.

반사율은 현존하는 디스플레이 중 가장 낮은 수준인 4.3%로 측정됐다. 휘도 증가와 반사율 개선을 통해 더 밝고 또렷한 화면을 제공하는 것으로 평가됐다.

갤럭시노트10의 ‘색정확도’는 노트9의 0.5JNCD(0에 근접할수록 정확)보다 나은 0.4JNCD로 측정됐다. 0.4JNCD는 현재 출시된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중 가장 실제의 색상과 가까운 색을 표현하는 수준임을 의미한다.

또 HDR(하이다이내믹레인지)10+ 기술로 4K 초고화질(UHD) 콘텐츠도 생생하게 표현할 수 있다고 디스플레이는 설명했다. HDR은 명암비를 최적화하는 고화질 영상 표준 규격 기술이다. 여기에 유해 블루라이트(청색광)도 전작 대비 37.5% 감소시켰다.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가장 혁신적이고 성능이 뛰어난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라면서 “삼성이 OLED 디스플레이를 체계적으로 개선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