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올해 상반기 보수 21억원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올해 상반기 보수 21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올해 상반기 20억 9500만원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금융지주·은행 최고경영자(CEO)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것이다.

1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김 회장은 올해 상반기에 급여는 4억원, 성과급은 16억 9500만원 등 20억 95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김 회장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경영성과에 대한 장기성과급을 2분기에 지급받는 등 총 12억 4500만원의 성과급을 받았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상여 4억 5900만원과 급여 4억원 등 총 8억 5900만원을 받았으며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4억원의 급여와 지난해 성과평가에 따라 반영된 단기성과급 1억 7800만원 등 5억 7800만원을 받았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상반기 보수가 5억원을 넘지 않아 공시 대상에서 제외됐다.

김한 전 JB금융그룹 회장은 급여 1억 6900만원, 상여금은 3억 4100만원 등 상반기 5억 1000만원의 급여를 받았다.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은 급여 3억 6500만원, 상여금 1억 8200만원 등 5억 4700만원을 받았다.

국민은행과 농협은행 모두 CEO가 상반기에 5억원 이상 보수를 받지 않아 공시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