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고객층을 잡아라”… 유튜브에 빠진 금융권
“2030고객층을 잡아라”… 유튜브에 빠진 금융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텐츠 제작해 이미지 구축

직원들 유튜버로 육성하기도

“유튜브, 마케팅 채널 대세”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금융권에서는 2030세대와의 접점을 확대하기 위해 유튜브 채널을 통한 홍보·마케팅이 한창이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활용한 마케팅에 이어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에 공을 들이고 있는 모습이다. 유튜브를 통해 실생활에 유용한 금융정보, 흥미유발 콘텐츠를 배포하는 것은 물론, 직원들을 유튜버로 육성하는 기업도 확대되고 있다. 2030세대를 고객층으로 확보하기 위한 일환으로 이들이 선호하는 유튜브 채널이 마케팅 수단으로 자리잡은 것이다.

신한카드는 2030세대와의 소통을 늘리고 인플루언서 중심의 마케팅 패러다임에 대응하기 위해 유튜버를 육성하는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올해 처음 시작한 ‘신인류 프로젝트’는 약 30명의 대학생 크리에이터로 구성돼 약 3개월간 영상 제작 실무와 유튜브 생태계 등에 대한 교육을 이수하고 신한카드와 관련한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할 예정이다.

신한카드의 현재 공식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약 19만명이다. 공식 채널에 업로드된 신한페이판 광고는 현재 조회수 1300만회, 댓글 3000개를 돌파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기도 했다. 광고뿐만 아니라 ‘신한카드 워라밸 클래스’, ‘인플루언서존’ 등 유용한 라이프 정보를 제공하는 콘텐츠도 제작했다.

앞서 신한은행도 직원 유튜버 10명과 SNS 서포터즈 30명으로 구성된 ‘신한 인플루언서’를 선발했다. 신한은행은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많은 사람들이 유튜브, SNS를 통해 소통하고 정보를 얻고 있어 이런 트렌드가 점차 확산되고 있는 사회·문화적 현상을 감안해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직원 유튜버들은 8월 중 전문 교육기관의 커리큘럼에 참여한 후 9월 중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활동을 시작한다. 이들은 먹방, 부부토크, 현장 리포트 등 각자 특화된 콘셉트로 금융상품·서비스를 홍보하고 영업점을 소개하는 등의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NH농협은행은 ‘NH튜브’를 개국하고 직원 19명을 ‘NH튜버’로 위촉했다. ‘NH튜브’를 통해 농협은행 뉴스, 금융상품 및 금융상식 소개, 재테크 상담, 채용정보 제공, 사회공헌활동, 스포츠마케팅 등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선보인다.

또 ‘NH튜버’는 농협은행의 금융상품과 서비스 홍보 영상, 생활정보, 취미 등 고객과 함께할 수 있는 각종 영상을 직접 제작하고 출연하는 등 직원 유튜버로 활동한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농협은행의 SNS 팔로어는 34세 이하가 65%를 차지할 만큼 더 젊어지고 있다”며 “NH튜브를 비롯한 SNS를 통해 더 많이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KB금융도 유튜브를 통해 바이럴 영상을 게재하면서 브랜드 이미지 구축에 힘쓰고 있다. 바이럴 영상 ‘투머치토커 박찬호가 조용해진 이유는?’편의 경우 런칭 5일 만에 유튜브 조회수 100만을 돌파하는 등 호응을 얻은 바 있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세상을 바꾸는 금융’이라는 기업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만든 영상인데 다양한 재미요소가 있어 반응이 좋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