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산시장 “광복 74년 지났지만 어둠은 다시 빛을 침범하려 한다”
오거돈 부산시장 “광복 74년 지났지만 어둠은 다시 빛을 침범하려 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전 10시 부산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제공: 부산시) ⓒ천지일보 2019.8.15
15일 오전 10시 부산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제공: 부산시) ⓒ천지일보 2019.8.15

“분열의 시도, 반드시 실패할 것” 경고

동맹관계 위한 한국·일본 국민의 연대 강조

“국내 분열세력들도 국민의 심판 피할 수 없을 것”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이 15일 오전 10시 부산문화회관에서 열린 가운데 오거돈 부산시장은 기념사를 통해 “광복(光復)은 ‘빛을 되찾았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밝히며 “하지만 나라의 빛을 되찾은 지 74년이나 지난 지금 아직도 어둠은 다시 빛을 침범하려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아베 정부가 시대의 흐름을 역행하며 부당한 경제보복으로 한국 국민과 일본 국민의 분열을 시도하고 있다”며 “분열을 통해 정치적 이익을 꾀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엄중하게 경고했다.

그는 광복절을 일주일 앞두고 별세하신 부산의 애국지사 김병길 선생과 올해 작고하신 다섯 분의 위안부 할머니들이 “아베 정부의 끈질긴 역사 왜곡과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를 보며 눈을 감으셨을 것”이라며 “참으로 부끄럽고 죄스러운 시간”이라고 통탄했다.

또한 오 시장은 부산과 대마도의 직선거리는 고작 50㎞이지만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으로 인해 대마도뿐 아니라 일본 상품과 문화 등 일본 전체가 부산 시민의 마음에서 ‘신기루’가 되어 점점 돌아오기 힘든 길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부산과 일본의 민간교류는 흔들림 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모두가 우려했지만 조선통신사 행렬은 일본을 찾았고 일본 국민들의 환영을 받았다. 청소년 국제예술제를 통해 한국과 일본의 고등학생들은 하나가 됐다”고 박히며 “내달 부산에서 치러질 ‘아시아태평양도시관광진흥기구(TPO)’ 총회에 후쿠오카 市와 가나자와 市는 이미 참가를 확정 지었다”고 실제 사례를 들어 강조했다.

아울러 ‘한일 우호의 상징’이 된 일본 신오쿠보역에서 일본인을 구하고 유명을 달리한 의인 이수현씨의 일을 떠올리고 일본 국민들이 이수현 씨를 추모하는 발길이 아직도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과 일본 간의 때론 협력하고 때론 경쟁하는 건강한 동맹 관계를 강조하며 양국 국민들 간의 연대를 호소했다.

오 시장은 “국내적으로도 정치적 이익을 위해 역사의 진실을 밝히려는 정당한 요구를 우롱하는 세력들, 부당한 보복 조치에 대한 자발적 실천 운동을 폄훼하고 국론을 분열시키려는 세력들도 국민의 심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날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은 보훈단체장 및 독립유공자·유족, 주요 기관장, 시민 등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다양한 경축 행사로 치러졌으며 이어 낮 12시에는 용두산공원 ‘시민의 종’ 종각에서 오거돈 시장을 비롯한 독립유공자 등 30여명이 총 33회의 기념 타종을 했다.

아울러 부산시와 자치구·군에서는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나라사랑 태극기 달기 운동과 만세운동 재현행사, 광복절 특별전시회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15일 오전 10시 부산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여한 부산 남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페이스북 캡처) ⓒ천지일보 2019.8.15
15일 오전 10시 부산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여한 부산 남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페이스북 캡처) ⓒ천지일보 2019.8.1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