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진정한 독립… “경제·기술 독립으로 이룰 것”
인천시, 진정한 독립… “경제·기술 독립으로 이룰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앞줄 가운데)이 15일 종합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기념식'에서 기관 단체장, 시민 1500여명과 여 명과 만세 삼창을 외치고 있다. (제공: 인천시) ⓒ천지일보 2019.8.15
박남춘 인천시장(앞줄 가운데)이 15일 종합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기념식'에서 기관 단체장, 시민 1500여명과 여 명과 만세 삼창을 외치고 있다. (제공: 인천시) ⓒ천지일보 2019.8.15

시민과 함께하는 제74주년 광복절 경축행사

죽산 조봉암 선생 말씀 담긴 대형 태극기, 청사 등 걸려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위기를 이겨내면 기회가 됩니다. 우리는 다시 일어설 것이고 더욱 강해질 것입니다. 일본이 파고들었던 우리의 약점인 소재와 부품·장비산업 경쟁력을 강화할 것입니다.”

박남춘 인천시정은 15일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경축사를 통해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뜻깊은 해임에도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마냥 기뻐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 경제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개선하는 기술 독립을 통해 경제적으로 일본을 넘어서게 될 것”이라며 “‘옳은 일이기에, 아니하고서는 안 될 일이기에 목숨을 걸고 싸웠다’는 조봉암 선생의 말씀이 진정한 독립을 위해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을 알려주는 것 같다”며 인천시민의 단결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오전 9시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과 시의원, 군수·구청장, 인천보훈지청장 및 보훈단체장, 시 간부공무원, 학생대표 등 300여명과 함께 현충탑을 참배한 뒤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했다.

이날 오전 박 시장은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과 시의원, 군수·구청장, 인천보훈지청장 및 보훈단체장, 시 간부공무원, 학생대표 등과 현충탑을 참배한 뒤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리는 경축식에 참석했다.

경축식은 독립유공자와 광복회원, 기관․단체장, 시민 등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우영 대한광복회 인천지부장의 기념사와 광복절 기념영상 상영 및 문화공연 등으로 이어졌다.

앞서 인천시는 인천의 독립운동가이자 진보 정치인인 죽산 조봉암 선생 서거 60주기를 기리기 위한 대형 현수막을 인천시청 및 공사, 공단 등 공공청사 100곳에 내걸었다.

‘우리가 독립운동을 할 때... 가능성이 있어서 한 것도 아니다. 옳은 일이기에, 또 아니하고서는 안 될 일이기에 목숨을 걸고 싸웠지 아니하냐’라는 선생의 말씀을 대형 태극기로 형상화한 것이다.

올해 인천시는 선생의 묘역 정비 사업과 자료집 발간, 석상 건립 등의 추모 사업을 추진한다. 해방 이후 평화통일 운동에 앞장서는 등 나라를 위해 헌신했지만, 간첩 누명으로 사형을 당한 그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한 취지다.

경축식이 열린 이날 예술회관 대공연장 로비 및 야외광장 등에서는 푸르미가족봉사단과 인천국학운동시민연합 등 시민단체가 주도한 다양한 시민체험행사가 열렸다.

시민 소망으로 우리나라 지도와 대형 태극기 채우기, 독립군 체험(주먹밥, 감옥 체험) 등을 통해 선열의 고귀한 정신과 희생을 시민들이 체험할 수 있다. 또 무궁화 전시와 함께 묘목을 시민들에게 나눠주고, 소전시실에서는 시민공원사진가 전시회가 열려 인천 공원의 역사 및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또 이날 오후 박 시장은 평화의 소녀상과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참배하기 위해 시 의장 및 지역 국회의원, 시민단체 회원 등 100여명과 함께 부평공원을 뜻을 기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