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외무차관 평양 방문… 북미협상 전략 논의하나
러시아 외무차관 평양 방문… 북미협상 전략 논의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 (출처: 연합뉴스)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러시아 외무부의 아태지역 담당차관이 14일 북한을 방문했다.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연방 외무성 부상(차관)과 일행이 이날 평양에 도착했다고 조선중앙통신과 연합뉴스 등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방문 목적이나 구체적인 일정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조만간 북한과 미국의 비핵화 실무협상이 재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에 이뤄진 방북이라 관심이 모아진다.

앞서 지난 4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 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가진 바 있다.

모르굴로프 차관이 북핵 6자회담 러시아 측 수석대표로 이번 방문에서 북측과 북미 실무협상 전략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려는 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또 러시아가 중국과 함께 제안한 한반도 문제 해결 구상인 ‘로드맵(문제 해결 일정)’ 이행 방안에 대해서도 북한 측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모르굴로프 차관은 평양 방문에 앞서 베이징을 찾아 중국 외교부 인사들과도 한반도 문제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이날 자체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언론보도문을 통해 모르굴로프 차관이 13일 베이징에서 뤄자오후이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만났다고 전했다.

또 “양측이 한반도 정세와 아프가니스탄 상황, 양국의 상호 이해가 걸린 다른 사안 등에 대해 상세히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문제들에 대한 러-중 공조 강화 중요성과 정치·외교적 구상 틀 내에서의 다른 관련국들과의 건설적 협력 확대 중요성이 강조됐다”고 덧붙였다.  

북러 정상회담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해 열차로 향하며 활짝 웃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북러 정상회담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해 열차로 향하며 활짝 웃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