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aT, 필리핀식품박람회서 1580만 달러 수출 상담실적 올려
농식품부·aT, 필리핀식품박람회서 1580만 달러 수출 상담실적 올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핀식품박람회가 지난 7일부터 4일간 열린 가운데 필리핀 관람객이 유자 에이드를 맛보고 있다. (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천지일보 2019.8.14
필리핀식품박람회가 지난 7일부터 4일간 열린 가운데 필리핀 관람객이 유자 에이드를 맛보고 있다. (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천지일보 2019.8.14

한국산 가공축산물 수출길 활짝

[천지일보=전대웅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가 지난 7일부터 4일간 아세안지역 수출확대를 위해 참여한 ‘필리핀식품박람회(WOFEX 2019)’에서 총 1580만 달러의 수출 상담실적을 올렸다고 14일 밝혔다.

필리핀은 1억이 넘는 인구 중 54세 이하 인구가 90%에 달하는 젊은 국가로 수입식품에 대한 수용도가 높다. 특히 지난해 1월부터 필리핀 식약청과 국내 가공축산물 수출 검역·위생 협의가 완료돼 한국산 가공축산물 수출이 가능한 국가이기도 하다.

육가공품, 주류, 버섯 등 12개 수출업체가 참여한 한국관에서는 한국의 대표 야식 족발과 소주, 시원한 여름 음료 유자 에이드 등을 선보이며 필리핀 수출시장 공략에 나섰다. 최근 K-드라마 등 한류의 영향으로 한국관을 찾은 필리핀 젊은이들은 뜨거운 관심을 보이며 박람회 기간 내내 시식행렬을 이어갔다.

한국관을 찾은 필리핀 유통업체 구매담당 직원 로베르티노(31)씨는 “한국 족발요리는 필리핀 족발튀김요리인 ‘크리스피 타파’와 비슷한 요리라 친근하다”며 “마늘, 생강 등 건강한 재료를 넣어 삶는 조리법도 한국 족발의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부와 보라카이 등 필리핀 유명 휴양지 내 호텔과 리조트에 납품이 가능한 음료 제품의 시음행사도 진행됐다. 한국관 참여업체 중 해남에서 재배한 녹차로 만든 ‘녹차라떼’는 현지 카페 프랜차이즈 출시를 위해 테스트메뉴 개발 협의 중이다.

aT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 “인도네시아는 종교적인 이유로 돼지고기 소비량이 적은데 비해 필리핀의 육류 소비량은 돼지고기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수출유망시장”이라며 “국가별 상이한 시장 여건을 분석해 앞으로도 한국 농식품 수출확대를 위해 맞춤형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