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특화 관광지’자원 본격 개발·추진
[동해] ‘특화 관광지’자원 본격 개발·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동해시 추암촛대바위 일원에 조성된 해상 출렁다리.(제공: 동해시)ⓒ천지일보 2019.8.14
강원도 동해시 추암촛대바위 일원에 조성된 해상 출렁다리.(제공: 동해시)ⓒ천지일보 2019.8.14

[천지일보 동해=김성규 기자] 강원도 동해시(시장 심규언)가 특화된 관광지를 조성하며 본격적인 관광지 개발에 나섰다.

시는 지난 7월 추암 촛대바위 일원에 동해안 최초의 해상 출렁다리가 개장해 촛대바위, 능파대와 어울리는 이색 관광자원을 확충해 관광명소로 거듭나고 있다.

추암해변은 출렁다리 야간개장으로 전년 대비 관광객이 30% 증가했으며 동해시 6개 해수욕장도 피서객 수가 16% 증가됐다.

도심 속 여름 피서지 천곡황금박쥐동굴은 젊은이들이 찾는 핫플레이스 포토존으로 인기를 얻으며 한국관광공사 추천 ‘8월에 가볼 만한 동굴 6선’에 선정됐다.

강원도 동해시 천곡황금박쥐동굴. (제공: 동해시)ⓒ천지일보 2019.8.14
강원도 동해시 천곡황금박쥐동굴. (제공: 동해시)ⓒ천지일보 2019.8.14

현재까지 천곡황금박쥐동굴은 내부 시설물과 경관조명을 대대적으로 리모델링하고 외부는 기존 매표소를 철거하고 신설했다.

시는 향후 동굴 2층에 VR 가상체험관을 구축하고 박쥐와 도깨비를 활용한 새로운 관광 스토리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대한민국의 장가계라 일컬어지는 베틀바위 비경을 관광객에게 개방하기 위한 사업이 오는 9월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무릉계곡 관리사무소 옆 계곡에서 무릉건강숲 입구 청옥교에 이르기까지 경관교량과 생태탐방로가 조성될 예정이다.

또 묵호등대 일원에도 ‘도째비골 스카이밸리 조성공사’와 해양으로 뻗어나가는‘워터 프론트 개발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신영선 동해시관광과장은 “앞으로‘명품 관광지’하면 누구나 동해시를 떠올릴 수 있도록 새로운 관광시책 발굴과 관광자원 개발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며 “현재 추진되고 있는 대규모 관광개발사업 이외에도 창조적 특화 관광지를 구상하고 완성하는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