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수정 추기경 “한·일 불화 해소 위해선 상호 존중 자세 필요”
염수정 추기경 “한·일 불화 해소 위해선 상호 존중 자세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광복절을 맞아 천주교 ‘8.15‘성모승천 대축일’ 미사가 봉헌되고 있다. ⓒ천지일보
15일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광복절을 맞아 천주교 ‘8.15‘성모승천 대축일’ 미사가 봉헌되고 있다. ⓒ천지일보DB

15일 ‘성모 승천 대축일’ 메시지
‘세계평화의날’ 교황 담화문 인용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성모승천 대축일(8월 15일)을 맞아 대내외적으로 벌어지는 불화와 분쟁을 해소하기 위해 꾸준한 대화를 통한 평화 추구가 필요하다며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는 상호 존중의 자세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염 추기경은 ‘좋은 정치는 평화에 봉사합니다’라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올해 세계 평화의 날 담화문을 인용해 정치인들에게 봉사하는 자세를 거듭 강조했다.

그는 “국민을 위해 봉사해야 할 정치 지도자들이 지혜를 모아야 할 것”이라며 “당면한 국내외 현안들을 이성적이고 합리적으로 해결하는 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성모님께서 모범을 보여주신 것처럼 겸손하고 열린 마음으로 상대방의 이야기를 경청해야 한다”며 “이러한 대화는 지상의 평화를 위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염 추기경은 “1945년 성모 승천 대축일인 8월 15일, 일제 강점기에서 해방된 것이 성모님의 보살핌의 결과라 믿으며 성모님은 하느님을 우리 인류와 연결해 준 위대한 공로자”라고 평가했다.

그는 “올해는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해이자 광복 74주년이 된다”며 “조국의 독립을 위해 피와 땀을 흘리신 순국선열을 기억하며 감사의 마음을 되새기자”고 제안했다.

전 세계 가톨릭교회는 매년 8월 15일을 성모 승천 대축일로 기념한다. 성모 마리아가 지상 생활을 마친 뒤 영혼과 육신이 함께 하늘로 불려 올라갔음을 기념하는 날이다.

한국 천주교회는 이날 광복절도 함께 기념하면서 민족의 해방과 세계평화의 회복에 감사하는 미사를 전국 성당에서 봉헌한다.

여 추기경은 이날 서울대교구 주교좌 명동대성당에서 대축일 미사를 집전한다. 제대 옆 기둥에는 대형 태극기가 게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