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크로사, 일본 거쳐 부산 근접 가능성
태풍 크로사, 일본 거쳐 부산 근접 가능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크로사 예상 이동 경로. (출처: 기상청)
태풍 크로사 예상 이동 경로. (출처: 기상청)

크로사, 동해 진출하면서 변칙적 움직임

남해동부·동해상·부산 등도 태풍 영향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가 광복절인 오는 15일 일본을 거쳐 동해로 진출해 우리나라에 간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였으나, 예상보다 서쪽으로 움직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기상청에 따르면 크로사는 14일 오전 9시를 기준으로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420㎞ 부근 해상에서 강도 ‘중’으로 북서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970hPa이며, 최대풍속 32m/s의 중형태풍이다.

기상청은 크로사가 동해 진출 과정에서 변칙적인 진로를 보여 그 경로가 부산과 경남동해안에 보다 가까운 상태로 북동진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따라 태풍 진로에 가까운 남해동부와 동해상, 일부 부산과 경남 해안 등도 태풍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동해안과 울릉도·독도에서는 강풍과 호우 피해 방지에 철저히 대비해야 하고 해상에서도 풍랑과 강수 피해를 입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 30분을 기해 부산과 울산, 경남(김해·양산·거제), 경북(경주·포항·영덕·울진평지)과 남해동부앞바다(부산앞바다·거제시동부앞바다), 동해남부앞바다(울산앞바다·경북앞바다) 등에 태풍 예비특보가 추가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