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국산 일부 제품 ‘10% 관세’ 12월로 연기
美, 중국산 일부 제품 ‘10% 관세’ 12월로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베이징에 있는 애플 매장 앞에서 한 남성이 스마트폰을 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중국 베이징에 있는 애플 매장 앞에서 한 남성이 스마트폰을 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일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추가관세를 약 3개월 후로 연기하기로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9월 1일자로 3천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수입품에 10% 관세를 부과한다는 조치를 미루는 것으로, 그간 격화된 미중전쟁이 다소 완화될지 주목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 무역대표부(USTR)는 1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일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10% 관세’ 부과를 오는 12월 15일로 연기한다”면서 휴대전화, 노트북(랩톱), 비디오게임 콘솔, PC모니터 등을 대상 품목이라고 밝혔다.

중국에서 조립 생산되는 애플 스마트폰에 대한 관세 부과도 연기될 것으로 전망된다.

관세 부과가 연기된 품목 중 휴대전화와 랩톱의 경우, 교역규모만 약 800억 달러에 달해 10% 관세 부과가 예고됐던 3천억 달러 상당 제품의 4분의 1을 넘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다만 이전까지 대중 관세 부과에서 제외됐던 일부 정보기술(IT) 기기는 예정대로 내달 1일부터 관세 부과 대상이 된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관세가 부과되는 주요 제품에는 애플과 핏비트가 만든 스마트 워치, 아마존닷컴의 스마트 스피커, 애플 및 구글의 블루투스 연결 장치 등이 있다.

이번 조치는 중국 상무부가 성명을 통해 류허 부총리가 미 협상대표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13일 밤 통화를 했다고 밝힌 지 불과 몇 분 후 이뤄졌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로이터는 “중국과의 협상 재개와 함께 (관세 부과) 면제는 트럼프 대통령이 기꺼이 타협할 용의가 있음을 시사한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