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광복 74주년에 바라는 光復
[사설] 광복 74주년에 바라는 光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운동 100주년에 맞는 광복 74주년이다. 정부기념식도 15년 만에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다. 정부는 이번 행사를 통해 “선열들의 독립 염원의 뜻을 이어받아 미래세대를 위한 진정한 광복의 길을 열어가겠다”고 다짐하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한일 경제전쟁으로 해방이후 최악의 한일관계에서 맞이하는 광복절이라 온 국민의 감회가 남다르다.

일본의 뜬금없는 경제침략 발단이 우리 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임은 자명하다. 일본 정부가 한일청구권협정을 이유로 배상이유가 없다고 말하지만 20여년 전 일본법원은 위로금 지급 등 전향적 태도로 피해자에 대한 배상을 인정했다.

첫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은 1997년에 이뤄졌다. 1945년 여름 일본 이와테현에 있는 일본제철소에 연합국의 함포사격이 쏟아졌다. 이로 인해 강제노동에 시달리던 조선인 중 25명이 숨졌다. 일본제철은 사망 통지서도 보내지 않았고, 미지급 임금도 묻혔다. 그러다 1974년 우연히 미지급 임금 내역이 일본 도쿄 한 헌책방에서 발견돼 이런 사실이 알려졌다. 1995년 9월 피해자 유족 11명이 일본제철을 상대로 미지급 임금, 유골 반환 등 소송을 도쿄지방재판소에 냈다. 유족은 소송에서 졌지만 1997년 화해가 성립돼 일본제철은 유족에게 1인당 200만엔을 지급했다. 이밖에도 개별 배상 사례는 여럿 있다.

최근 달라진 일본 정부의 태도는 미국에서 강제동원피해자 소송전이 시작되자 긴장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또 백색국가 제외로 한국의 전자분야 발전을 눌러보겠다는 속내도 보인다. 아베신조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을 무역보복을 통해 견제하는 것을 보고 힌트를 얻었는지 모르겠으나, 한국은 이제 그리 만만한 나라가 아니다. 정작 일본 기업들은 최대 고객이 된 한국 기업들을 잃게 될까 전전긍긍하고 있다. 이참에 한국은 모든 것을 국산화할 태세를 갖추고 있으니 일본 정부는 예상치 못한 결과에 당황하는 눈치다. 이번 기회를 통해 한국인의 의식 곳곳에 남은 일제 잔재도 청산해 문화적 정신적으로도 온전한 광복(光復)을 이루는 원년이 되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