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군민, 일본 경제보복 규탄 결의대회 열어
구례군민, 일본 경제보복 규탄 결의대회 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 우리나라 전역에서 규탄 집회가 열린 가운데 13일 구례군에서도 주민 주도 대규모 집회가 열린 가운데 관내 사회단체와 종교계, 기업 관계자, 군민 등 약 500여명이 모여 ‘일본경제보복에 대한 범군민 결의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 구례군) ⓒ천지일보 2019.8.14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 우리나라 전역에서 규탄 집회가 열린 가운데 13일 구례군에서도 주민 주도 대규모 집회가 열린 가운데 관내 사회단체와 종교계, 기업 관계자, 군민 등 약 500여명이 모여 ‘일본경제보복에 대한 범군민 결의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 구례군) ⓒ천지일보 2019.8.14

‘NO 아베’  관내 사회단체 등 500여명 참여 대규모 집회 

[천지일보 구례=이미애 기자]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 우리나라 전역에서 규탄 집회가 열린 가운데 13일 구례군에서도 주민 주도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구례군에 따르면 전남 구례군 관내 사회단체와 종교계, 기업 관계자, 군민 등 약 500여명이 모여 ‘일본경제보복에 대한 범군민 결의대회’가 개최됐다.

범군민추진위원회(추진위원장 김송식) 주최로 열린 집회는 구례경찰서 앞 로터리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일본의 경제보복 행위를 비판하고, 군민들이 이에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

참가자들은 함께 구호를 외치고 ‘독립운동은 못 했어도 불매운동은 한다’ ‘NO 아베, 경제보복 중단’등이 적힌 현수막과 각 단체에서 제작한 배너를 흔들며 아베 정부를 강력히 규탄했다. 범군민 규탄대회는 규탄결의문 낭독과 김송식 추진위원장·정상영 매천기념사업회장의 찬조 연설, 구례 5일 시장까지 가두행진으로 이어졌다.

또한 구례 5일 시장에서는 한장원 구례문화원장, 강대헌 보훈단체연합회장이 찬조연설을 맡아 “군민의 단합으로 일본의 경제적 보복을 적극적으로 극복하자”고 강조했다.

‘일본 경제보복 대응 구례군 범군민추진위원회’는 구례군 여러 사회단체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조직됐다.

김송식 추진위원장은 “구례군민들의 뜻을 모아 일본 경제보복 조치를 강력히 비판하고 일본의 역사에 대한 반성과 진솔한 사과를 요구하기 위해 주민 주도의 범군민 규탄결의대회를 추진하게 됐다”고 취지를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관 주도가 아닌 주민 주도의 이번 행사를 통해 다시 한번 구례군민들의 높은 참여 의식을 느낄 수 있는 뜻깊은 행사”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