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변호사, 선임 나흘 만에 변론 포기
고유정 변호사, 선임 나흘 만에 변론 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얼굴 공개(제주=연합뉴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앞서 지난 5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고씨의 얼굴, 실명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앞서 지난 5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고씨의 얼굴, 실명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36)의 변호를 맡은 변호인이 선임 나흘 만에 변론을 포기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한 언론에 따르면 고유정의 첫 공판에서 고유정의 법률 대리인으로 나선 A변호사는 변론을 그만두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A변호사가 이같은 의사를 밝힌 것은 재선임 나흘 만이다.

앞서 고유정은 판사 출신 A변호사를 포함해 생명공학 전공자 등 5인으로 구성된 변호인단을 지난달 꾸렸다. 하지만 ‘호화 변호인단’이라는 논란이 일면서 이들은 일괄 사임계를 제출했다. A변호사만 지난 9일 재선임 됐다.

한편 고유정은 지난 5월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모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유정의 다음 재판은 9월 2일에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하나 2019-08-13 23:39:32
그나저나 고유정 변호하려고 회사까지 박차고 나온 사람이 나흘만에 김새네...

정하나 2019-08-13 23:38:22
남윤국 변호사라고 이미 다 노출되지 않았나? 실검에도 난리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