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4주년 광복절 기념 ‘역사 속의 태극기’ 기념우표 발행
제74주년 광복절 기념 ‘역사 속의 태극기’ 기념우표 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4주년 광복절 기념 ‘역사 속의 태극기’ 기념우표 (제공: 우정사업본부) ⓒ천지일보 2019.8.13
제74주년 광복절 기념 ‘역사 속의 태극기’ 기념우표 (제공: 우정사업본부) ⓒ천지일보 2019.8.13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제74주년 8·15 광복절을 맞아 우리 민족의 얼과 자주독립의 염원이 깃든 태극기를 담은 ‘역사 속의 태극기’ 기념우표 16종 총112만장을 14일 발행한다.

태극기는 1882년(고종19년) 박영효(朴泳孝)가 일본에 수신사(修信使)로 갈 때 배 안에서 고안해 처음 사용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음해인 1883년 우리나라 국기로 정식 채택·공표됐다.

역사 속의 태극기는 우정사업본부와 문화재청이 협의를 통해 등록문화재 태극기 20개 중 16개를 선정했다. ‘데니 태극기’는 구한말 고종이 외교 고문인 미국인 오언 데니(Owen N. Denny)에게 하사한 것으로 우리나라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태극기다. 3·1운동 당시 승려들이 의병활동을 하면서 사용한 ‘진관사 소장 태극기’, 광복 후 완전한 독립국가의 염원을 담아 만든 ‘한국 광복군 태극기’, 김구 선생이 1941년 미국으로 가는 신부에게 건넨 ‘김구 서명문 태극기’, 한국전쟁 시 서울 수복 전투 중에 미군이 시민에게 받은 ‘미 해병대원 버스비어 기증 태극기’등이 있다.

우표는 가까운 우체국을 방문하거나 인터넷우체국(www.epost.go.kr)에 신청하면 구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