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한 발언’ 논란, DHC코리아 공식 사과… “물의 일으켜 깊이 사죄”
‘혐한 발언’ 논란, DHC코리아 공식 사과… “물의 일으켜 깊이 사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HC 제품 판매중단 줄이어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일본 화장품 기업 DHC이 혐한(嫌韓)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한국지사인 DHC코리아가 공식 사과했다.

DHC코리아는 13일 김무전 대표 명의로 사과문을 내고 “‘DHC텔레비전’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서 동의하지 않지만,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은 깊이 사죄한다”고 밝혔다.

이어 “DHC코리아는 대표를 포함해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라며 “해당 방송 내용은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저희는 참여하지 않고 공유도 받지 못한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지속해서 요청하겠다”면서 “하지만 여러분의 모든 비판을 달게 받고, 다시 한번 국민·고객·관계사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DHC의 자회사인 ‘DHC테레비’는 최근 혐한 발언이 담긴 유튜브 콘텐츠인 ‘진상 도로노몬 뉴스’를 내보냈다. 이 프로그램에서 출연자들은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관련해 “한국은 원래 바로 뜨거워지고 바로 식는 나라”라면서 “일본은 그냥 조용히 두고 봐야 한다”는 발언을 했다.

해당 내용이 한국에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격분했다. 이어 DHC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진행됐다. 여론 악화 사태가 일자 롯데닷컴과 쿠팡은 이때부터 DHC 제품 판매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또한 전날에도 올리브영을 비롯해 랄라블라, 롭스, 부츠 등 국내 헬스앤뷰티(H&B) 스토어들이 DHC 제품 판매를 중단하거나 발주 중단에 나섰다. 신세계가 운영하는 SSG닷컴도 온라인 판매를 중단했다.

한편 DHC는 지난 2002년 한국에 진출한 뒤 클렌징 오일 등으로 인기를 끌며 국내 H&B 스토어와 온라인몰 등에 입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하나 2019-08-13 23:10:06
코리아만 사과하면 뭐하나, 그게 일본 본사 입장도 아닌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