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韓 백색국가 日 제외에 ‘창의적 해법·신중함’ 당부
美, 韓 백색국가 日 제외에 ‘창의적 해법·신중함’ 당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국무부 모건 오테이거스 대변인 (출처: 미 국무부) 2019.7.12
미 국무부 모건 오테이거스 대변인 (출처: 미 국무부) 2019.7.12

日 백색국가 韓 제외 시 동일

“정치적 결정 성찰 필요” 빠져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국무부는 한국 정부가 백색국가(수출심사우대국) 명단에서 일본을 제외한 데 대해 “한일 양측에 창의적 해법과 신중함”을 당부했다.

12일(현지시간) 미 국무부는 한국이 백색국가 명단에서 일본을 제외조치한 것에 대해 “미국은 한국과 일본이 창의적 해법을 위한 공간을 찾기를 권고한다”면서 “미국은 이 사안에 관여를 계속할 것이며 미국의 두 동맹 간 대화 촉진에 준비돼 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한국과 일본이 양자관계가 악화하면 각각 대가를 치른다며 양자관계 개선의 책임을 안고 있다면서 갈등이 한일관계의 경제와 안보적 측면을 훼손하지 않도록 막는 신중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무부는 또한 한일 모두 미국의 동맹이자 친구라며 북한 등 문제에 있어서 한미일의 양자 및 3자 간 강력하고 긴밀한 관계 보장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는 미 국무부가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 명단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릴 때인 지난 2일 내놓은 입장과 동일하다.

하지만 미 국무부는 이번엔 ‘최근 몇 달 간 양국의 신뢰를 손상해온 정치적 결정에 대한 일정한 성찰이 필요하다’는 언급은 빠졌다.

앞서 지난 9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연장을 원하는지에 대해 “한일이 미국을 매우 곤란한 입장에 처하게 한다. 한일이 잘 지내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달 24일이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결정할 시한으로 한국 정부는 연장 여부를 신중히 검토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