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신무기 개발 중 과학자 5명 폭사… 시험은 계속”
러시아 “신무기 개발 중 과학자 5명 폭사… 시험은 계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월 23일 모스크바 엑스포 센터에 전시된 ‘9M729(나토명 SSC-8)’ 순항 미사일 부품. (출처: 뉴시스)
지난 7월 23일 모스크바 엑스포 센터에 전시된 ‘9M729(나토명 SSC-8)’ 순항 미사일 부품.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러시아가 지난주 해군훈련장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로 숨진 국영 원전기업 소속 과학자 5명이 신무기 개발에 참여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번 사고에도 시험은 계속될 것이라고 천명했다.

러시아 원자력공사 ‘로스아톰’의 알렉세이 리하초프 사장은 12일(현지시간) 사망한 과학자들을 위한 영결식에서 ‘새로운 특수제품’ 시험 과정에서 비극이 발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러시아 언론과 연합뉴스가 전했다.

러시아 군수산업계는 무기나 군사장비 시제품을 ‘특수제품’이라고 지칭한다.

지난 8일 러시아 북부 아르한겔스크주 세베로드빈스크시 인근 해상 군사훈련장(해상 플랫폼)에서는 폭발 사고가 발생해 관계자 5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리하초프 사장은 “그들을 기억하는 최선의 것은 이들 특수제품에 대한 우리의 작업을 계속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조국의 과제를 이행할 것이며, 조국의 안보는 확실하게 보장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망한 과학자들이 신무기 개발 과정에 핵과 관련한 지원 활동을 하고 있었음을 인정한 셈이다.

러시아 정부는 자세한 내용을 밝히지 않고 있지만, 로스아톰 산하 러시아연방원자력센터의 뱌체슬라프 솔로비예프도 11일 공개된 영상 인터뷰에서 사망자들이 “방사성 물질을 이용하는 열 혹은 전기 에너지 원에 관한 연구를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앞서 러시아 군은 사고 발생 초기에 방사능 수준에 변화가 없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핵과 관련됐다는 점을 부인해왔다.

미국 당국과 전문가들은 이번 시험과 관련해 열핵추진 대륙간 순항 미사일, 즉 9M730 부레베스트닉(나토명 SSC-X-9 스카이폴) 시제품과 관련돼 있을 것으로 추정 중이다. 

이 미사일은 올해 초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소위 ‘천하무적’이라며 개발을 발표한 신형 무기로, 푸틴은 이 무기에 대해 “지구 어디든 도달할 수 있다”고 자랑했다. 이후 지난 2월에는 이 미사일 시험이 성공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 무기통제 전문가인 제프리 루이스는 위성사진 판독 결과, 폭발 장소 부근에 핵연료 선박인 ‘세레브리안카’가 등장했다며 이번 사고가 부레베스트닉 시험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CNN 방송이 인용해 전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 이번 사고와 관련 미국이 러시아에서 실패한 미사일 폭발에 대해 많이 파악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비슷하지만, 더 진전된 기술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8-13 21:10:23
대단하다. 공격용무기를 만들다 5명씩이나 사고 사망했는데 계속 연구라니 세상은 전쟁하려고 미쳐있나봐.

정하나 2019-08-13 16:49:41
아이고 폭발물 무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