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해킹으로 외화 벌이… ‘韓 피해 가장 많아’
北, 해킹으로 외화 벌이… ‘韓 피해 가장 많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회의 모습 (제공: 유엔) ⓒ천지일보DB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회의 모습 (제공: 유엔) ⓒ천지일보DB

3년6개월간 사이버해킹 35건

韓, 10건 2.5조원 피해 보고

정부, 피해 알고도 은폐 논란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유엔(UN) 대북제재로 외화난을 겪고 있는 북한이 사이버 해킹을 통한 불법적 달러 확보에 나선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은 지난해 북한 사이버 해킹의 최대 피해 국가로 지목됐다. 정부는 수억원대의 피해를 당하고도 이러한 사실을 은폐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AP통신은 오는 9월 공개 예정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에서 북한이 사이버 해킹으로 최대 20억 달러(약 2조 4380억원)를 탈취했다는 내용을 싣고 있고 최대 피해국은 한국이라고 보고됐다고 12일 전했다.

북한은 최소 17개국을 상대로 35차례에 걸쳐 사이버 해킹을 통해 달러를 탈취했다. 이 중 한국은 가장 많은 10건의 피해를 봤다는 것이다. 한국 다음으로는 인도 3건, 방글라데시와 칠레 등이 각 2건이었다.

앞서 지난 3월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암호 화폐 관련 해킹으로 360억원을 챙겼다”고 보고했지만, 한국의 피해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에 유엔 보고서에서는 한국의 피해가 가장 큰 수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면서 은폐 논란이 일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은 불법 외화 획득 외에도 국제사회의 대북제제 공조를 무력화하는 시도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미국 내 북한 문제 전문가 포럼 전미북한위원회(NCNK)와 동서센터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세계 속 북한’이 북한 매체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북한은 1998년 이후 70여개국에 368차례 대표단을 파견했고, 지난해에는 35차례 대표단을 해외에 파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