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선업 7월 수주량 1위… 3달 연속 中 제쳐
한국 조선업 7월 수주량 1위… 3달 연속 中 제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마란가스社 LNG운반선 항해 모습. (제공: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마란가스社 LNG운반선 항해 모습. (제공: 대우조선해양)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한국 조선업계가 3개월 연속 중국을 제치고 7월 세계 선박 수주량 1위를 기록했다.

13일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7월 전 세계에서 발주된 선박 25척, 55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 가운데 한국 조선업계가 절반인 27만CGT(10척)를 수주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중국 조선업계는 20만CGT(11척)로 2위에 머물렀으며, 일본은 3만CGT(1척)를 수주해 3위로 뒤를 이었다.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누적 수주량은 중국이 474만CGT로 점유율 40%로 1위다. 한국은 374만CGT로 점유율 32%로 2위, 이어 일본 145만CGT(12%), 이탈리아 114만CGT(10%) 등의 순이다.

4월까지만 해도 한국의 누적 수주량은 중국과 17%포인트까지 격차를 보였지만 최근 3개월 연속 중국을 제치면서 지난달에 8%포인트까지 격차를 줄였다. 7월 말 기준 세계 누적 발주량은 1182만CGT로 지난해 동기 대비 43% 감소한 것으로 알려져 조선업 전망은 어두워 보인다.

이에 함께 7월 말 세계 수주잔량은 7727만CGT로 전월보다 225만CGT(3%) 감소했다. 국가별 감소량은 중국(-77만CGT), 일본(-70만CGT), 한국(-56만CGT)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전년 동기 대비 중국과 일본은 각각 9%, 24% 감소했지만 한국은 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2795만CGT), 한국(2031만CGT), 일본(1365만CGT)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선가는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등 고가 선박의 가격이 오르지 않아 6월과 같은 수준을 보였다. 7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전월과 같은 131포인트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