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신대, 두 개의 ‘이사회’ 문제로 또 갈등… 내달 총회 뜨거운 감자 될듯
총신대, 두 개의 ‘이사회’ 문제로 또 갈등… 내달 총회 뜨거운 감자 될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신대학교. ⓒ천지일보DB
총신대학교. ⓒ천지일보DB

‘기능이냐’ ‘법적 명분이냐’ 신경전

운영이사회 폐지 문제 놓고 ‘찬반’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한국교회 양대산맥 중 하나인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총회장 전계헌 목사) 총회가 설립한 직영신학교 총신대학교가 또다시 홍역을 치르고 있다. 이번엔 총신대 운영이사회 폐지에 대한 찬반 논란 때문이다.

총신대 운영이사회는 그간 총신대가 예장합동 교단의 직영신학교라는 점을 부각시켜준 상징적인 조직이다. 법적인 정당성이 부여된 기관은 아니지만 교단 내 각 교회와 목회자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해왔던 게 사실이다. 앞서 김영우 전 총장과 법인인 재단이사회가 총신대 정관을 개정하고자 시도했을 때에도 운영이사회가 나서서 반대 목소리를 내며 견재 기능을 행사했다. 이 때문에 교단 내 운영이사회의 입지가 이전에 비해 상당히 커진 상황이다.

한국교회에서 교단이 운영하는 신학대 중 법인이사회와 별개로 다른 이사회를 운영하는 곳은 총신대가 유일하다. 사립학교의 운영 주체는 법인이사회기 때문에 대부분 별도의 이사회를 두지 않고 있다.

그러나 총신대는 법인이사회와 별도로 운영이사회가 구성돼 이들이 결정하는 의사를 학교 운영에 반영하고 있다. 사실상 학교를 운영하는 이사회가 두 개인 셈이다. 이에 비효율성이 지적된다. 게다가 운영이사회의 이사는 교단 내 157개 노회에서 각각 1명씩 파송해 15인으로 구성돼 있어서 교단 내 영향력도 막강하다. 아울러 총장과 이사를 법인이사회에 추천하고 학교 예산도 승인하는 기능을 하고, 신대원 졸업생 중 목사후보생을 최종 인준하는 기관도 운영이사회기에 실세 조직으로 꼽힌다. 법인이사회는 운영이사회가 결정한 내용은 그동안 거의 승인을 해왔다.

그러나 지나친 영향력으로 운영이사회가 교단 내에서 정치화할 수 있다는 비판과 교육에 대해 비전문적인 이사회라는 지적이 커짐에 따라 ‘폐지’가 거론되기 시작했다.

그리고 내달 열리는 정기총회에서 핵심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총신대 운영이사회 폐지안은 예장합동 동한서노회가 헌의해 상정돼 있다. 동한서노회는 관례상 차기 총회장으로 거의 확실시 된 현 부총회장 김종준 목사가 소속된 노회다.

운영이사회는 이같은 움직임에 즉각 반기를 들었다. 지난 9일 이사회는 전체회의를 갖고 ‘폐지 반대’를 결의했다. 이들은 법인이사회 견재 및 교단 의사 반영을 위한 장치가 필요하다는 이유를 들어 폐지를 반대하고 있다. 이 주장은 김영우 전 총장과 재단이사회들로 인해 한 차례 ‘총신대 사유화 논란’ 홍역을 치른 후라 설득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오는 가을 총회에서 예장합동 총대들이 어떻게 이 문제를 결론지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8-13 20:56:48
총신대도 한기총처럼 폐교하면 되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