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전통시장, 동대문 밖 제일가는 시장 ‘옛 명성 회복’
횡성전통시장, 동대문 밖 제일가는 시장 ‘옛 명성 회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횡성군청. ⓒ천지일보
횡성군청. ⓒ천지일보

[천지일보 횡성=이현복 기자] 횡성군이 횡성전통시장 활성화로 옛 명성을 회복하기 위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최근 횡성전통시장을 공공 와이파이존을 구축하고 공식 무료서비스 시행해 군민에게 서비스 이용환경을 개선하는 등 편의성을 제공했다.

전통시장을 스마트 존(zone)으로 변신 누구나 편리하게 무료 정보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스마트화된 젊은 소비층을 유임해 변화된 소비층에 맞는 상가 입점을 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오는 18일 횡성군 경제살리기운동본부(회장 진광숙)를 시작으로 ‘동대문 밖에서 제일가는 시장!’ ‘횡성전통시장!’ ‘옛 명성 되찾기 위해 우리가 먼저 이용한다’ 릴레이 캠페인을 전개한다.

횡성 전통시장 이용하기 릴레이 주자로 지정되면 참여자는 지정받은 날로부터 3일 이내에 전통시장을 이용하고 인증샷을 SNS에 게시하면 된다.

개별 자율참여(개인, 단체)도 가능하며 희망자 신청 접수는 횡성시장조합에서 받는다.

캠페인은 오는 9월말까지 시범 운영하며 사람이 몰려오는 횡성전통시장으로 변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