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신대 교수들 “명성교회, 판결 거부… 교단 질서 또다시 어지럽혀”
장신대 교수들 “명성교회, 판결 거부… 교단 질서 또다시 어지럽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수원 목사를 비롯한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장신대 신학생 등 교인들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김수원 목사를 비롯한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장신대 신학생 등 교인들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19.7.16

세교모, 총회재판국 판결 환영
“명성교회 바른길로 돌이키길”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명성교회 세습철회와 교회개혁을 위한 장신대 교수 모임(세교모)’이 12일 ‘총회재판국의 적법한 판결을 환영합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교단의 헌법에 근거해 내려진 이번 판결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세교모는 “지난 5일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총회재판국은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위임목사 청빙 결의가 무효라고 판결했다”며 “이로써 제103회(2018년) 교단 총회의 결의가 오랜 진통과 산고 끝에 이행됐다”고 평가했다.

이들은 “그동안 명성교회 불법 세습에 대한 총회재판국의 재판은 교계는 물론이거니와 사회의 지대한 관심 속에서 진행됐다”며 “재판이 진행되는 현장에서 일반 방송매체의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세교모는 “이 재판은 사실상 한국교회의 앞날이 달린 역사적 실험대였다”며 “자칫 ‘맛 잃은 소금(마 5:13)’으로 전락할 뻔했던 한국교회가 이번 재판 판결로 그나마 제 위치를 찾고 역할을 할 수 있게 된 것은 참으로 감사한 일”이라고 말했다.

명성교회에 대해서는 “안타깝게도 불법 세습의 당사자인 명성교회 당회는 자신의 불법행위를 돌이키지 않고, 적반하장으로 총회재판국의 판결을 거부하면서 교단의 질서를 또 다시 어지럽히고 있다”며 “부디 명성교회가 스스로 내세우는 ‘머슴 목회’의 처음 정신을 회복하여 바른 길로 돌이킬 것을 간곡히 권면한다”고 강조했다.

또 총회 임원회에는 “한국교회가 교회 본연의 사명에 진력할 수 있도록 단호한 지도력으로 교단 질서를 올바르게 이끌어 줄 것을 촉구한다”며 “우리 장신대 교수들은 명성교회가 속히 ‘그리스도의 몸(고전 12:27)’된 교회로 온전히 회복되기를 간절히 기도한다”고 기대했다.

덧붙여 “우리는 한국교회가 하나님 앞에서 올바르게 개혁될 때까지 계속 기도하면서 교회가 나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나침반 역할을 감당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총회 재판국은 5일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회의를 열고 김하나 목사 위임 청빙 결의 무효소송에 대해 장장 14시간 넘게 논의한 결과 “교단 헌법상 청빙 결의는 무효”라는 판결을 내놓았다. 그러나 판결에 따라 담임목사를 새로 청빙하기까지는 긴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여 명성교회에 대한 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8-13 00:00:23
끝난일을 가지고 왜 또 그러는거야. 무엇때문에? 앞을 알 수 없는 사람들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