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레지던시 2020년 국내 입주 작가 공개 모집
국립현대미술관 레지던시 2020년 국내 입주 작가 공개 모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레지던시 2018 오픈스튜디오_오화진작가 스튜디오 (제공:국립현대미술관) ⓒ천지일보 2019.8.12
고양레지던시 2018 오픈스튜디오_오화진작가 스튜디오 (제공:국립현대미술관) ⓒ천지일보 2019.8.12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이 19일부터 30일까지 2020년도 창동·고양레지던시에서 활동할 국내 입주 작가를 공개 모집한다.

국립현대미술관 창동·고양레지던시는 한국현대미술의 네트워크 확대 및 국제화를 위해 설립됐다. 2015년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한국인 최초로 은사자상을 수상한 임흥순 작가(창동레지던시 2015년 13기)를 비롯해 2019년 현재까지 국내외 작가 700여 명에게 입주 및 창작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2002년에 설립된 창동레지던시는 시각 예술가 뿐 아니라 무용, 영화, 비평 등 예술계 전 분야에서 활동하는 만 40세 이상 작가를 선발해 분야 간 실험적인 교류와 연계를 도모하고 있다. 2004년 설립된 고양레지던시는 만 25세 이상 대한민국 국적의 시각 예술 작가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최종 선발된 국내 입주 작가에게는 주거복합형 작업실(평균 60㎡)이 약 1년 간 무상 제공된다. 입주 기간 동안 오픈스튜디오 및 세미나, 전시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이 운영되어 창작 역량 강화를 돕는다.

또한 독일의 바우하우스 데사우 재단과 AIR_프랑크프루트, 대만의 타이페이 아티스트 빌리지 등 해외 유수기관과 협력한 국제교환입주 프로그램(5개국 7개 기관)에 참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