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개별점포 힘 싣기… 부진개선 총력전
롯데마트, 개별점포 힘 싣기… 부진개선 총력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마트 잠실점의 체험형 콘텐츠 국제스케이트장 전경. (제공: 롯데마트)
롯데마트 잠실점의 체험형 콘텐츠 국제스케이트장 전경. (제공: 롯데마트)

점포별 상품·운영 차별화한

‘자율형 점포’ 대대적 확대

시그니처PB 늘려 고객유인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롯데마트가 실적 부진에서 벗어나기 위해 과감하게 각 점포에 권한을 확대하고 PB 상품을 적극 늘리는 등 총력전을 편다.

롯데마트는 e커머스의 발달과 1~2인 가구 증가로 인한 고객 개개인의 니즈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해왔다고 판단, 빠르게 변화 중인 쇼핑 트렌드에 유기적으로 대응 할 수 있는 ‘현장책임 경영’에 무게추를 옮긴다는 전략이다. 이에 따라 기존 본사 중심의 경영에서 벗어나 현장에 권한을 대폭 이양, 지역 상권 맞춤형 점포로 전환하기 위한 본격 시동을 건다.

◆매장별 책임경영 시작

먼저 상품 운영에 있어 점포 권한을 확대한 ‘자율형 점포’를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늘린다. 이를 통해 상권에 맞춘 점포별 시그니처 상품을 만들고 비규격 상품에 대한 판매가격 조정과 가격 조정 권한을 점포에 부여해 ‘매일 신선한 상품이 진열되는 매장’으로 만들 계획이다.

실제 이를 위해 지난 4월부터 20개 점포에서 자율형점포를 테스트 운영한 결과 ‘V자’ 매출회복세를 이뤘다. 지난해 2분기 국내 점포의 성장률은 3.6% 역신장이었으나 지난 4개월간 ‘자율형 점포’로 운영해 온 곳들의 신장률은 타 점포 대비 3.5%로 신장세를 보였다. 상품과 매장 환경이 바뀌자 고객들 스스로 다시 찾는 매장으로 변화하며 매출이 늘어난 것이다.

이러한 변화는 지난 7월 잠실점에서 확연하게 나타났다. 판매 공간을 과감하게 줄이는 대신 그 공간에 국제 규모의 롤러장과 주니어를 위한 스포츠 파크 등 ‘체험형 공간’으로 꾸미고 난 후 60대 이상 고객의 비중이 높았던 곳이 매장 리뉴얼 이후 주말 기준 10대와 20대 고객이 23.7% 증가하며 총 내방객수가 11.4% 늘어난 것이다.

이 같은 결과를 바탕으로 매장 내 ‘체험형 콘텐츠’를 확충, e커머스에 익숙한 젊은 고객들이 자주 찾는 매장으로 전환시켜 미래의 고객들에게 오프라인 매장에서의 ‘쇼핑의 즐거움’을 경험하게 한다는 계획이다.

◆‘시그니처’ PB도 확대

상품에 대해서는 기존 카테고리별로 시장을 면밀히 분석해 소비자 사고 중심의 ‘시그니처’ PB를 통해 상품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올해 150개의 시그니처 상품을 올해 말까지 200개로 확대하고 2020년에는 가공, 홈, 신선 카테고리 중심의 상품 300개를 운영할 계획이다.

롯데마트는 이미 시그니처 PB로 매출회복을 맛보기도 했다. 10년 만에 부활한 ‘통큰치킨’과 더불어 ‘극한가격’ 상품들이 고객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었으며, 이와 함께 상품 개발 단계부터 제조사와 365일 연중 동일한 가격을 중심으로 개발해 출시한 롯데마트 대표 PB 브랜드인 ‘온리 프라이스’의 인기 덕분에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 신장을 기록했다. 시세 대비 40% 이상 싼 가격에 판매된 ‘극한한우’가 대표적인 사례로 준비 물량이 조기 완판되어 추가로 매입할 정도로 인기를 끌기도 했다.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는 “상품과 인력, 가격 등 현장에서 권한을 갖고 적극적인 운영을 통해 지역을 대표하는 ‘1등 매장’을 확대시켜 나갈 것”이라며 “점차 줄어들고 있는 고객들의 발길을 매장으로 반드시 다시 끌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