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in] 폭염에도 “NO 아베·친일 청산”… 평화의 소녀상 앞 1만 5천명 촛불집회
[현장in] 폭염에도 “NO 아베·친일 청산”… 평화의 소녀상 앞 1만 5천명 촛불집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규탄 4차 촛불 문화제’에서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1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규탄 4차 촛불 문화제’에서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10  

日정부 경제보복 규탄 및 지소미아 파기 촉구

日시민단체도 성명 “아베정권, 과거 청산해야”

청소년 30여명 선언문 “日, 경제보복 중단하라”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광복절을 앞둔 주말인 10일 찌는듯한 폭염도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시민의 열기를 꺽진 못했다.

“아베 정권은 경제보복 조치 중단하라. 토착 왜구는 이 땅을 떠나라. 매국 언론 폐간하라.”

이날 오후 7시부터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아베규탄 4차 촛불 문화제’가 열렸다. 주최 측은 민주노총, 정의기억연대, 한국YMCA, 흥사단, 한국진보연대 등 700여개 단체가 모인 ‘아베규탄시민행동’이다.

옛 일본대사관 앞 거리를 가득 메운 이번 집회는 고등학생과 대학생 등부터 아이와 함께 온 부모, 노인들까지 약 1만 5000명(주최 측 추산)의 시민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NO Boycott Japan’ ‘안가요 안사요 안봐요 안뽑아요’ 등 문구가 쓰인 옷을 입고, 손에는 ‘NO 아베’ ‘친일 적폐 청산’ 등 구호가 적힌 팻말과 촛불을 들고 “한일군사보호협정 파기하자” “친일적폐 청산하자” “경제보복 철회하라”고 외쳤다.

이종문 시민행동 상황실장은 “폭염 특보를 알리는 문자가 올 정도로 더운 날씨에도 우리 모두가 독립운동의 마음을 갖고 이 자리에 나왔다”며 “날이 덥지만 모두 함께 아베 규탄에 목소리를 높이자”고 참석자들을 독려했다.

시민행동은 아베 정권을 겨냥해 “현재 국제법상 국가는 개인의 청구권을 없애거나 혹은 대신할 자격 자체가 없다”며 “어느 누구도 없앨 수 없는 절대적 권리를 일본 정부가 무리하게 경제 보복으로 제재하려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아베의 한일청구권협정으로 모든 것이 마무리됐다는 발언은 국제규범상 도저히 성립할 수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아베 정권의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한 데 이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즉각 파기를 촉구하기도 했다. 지소미아는 한·일 군 당국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동향 등 대북 군사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맺은 협정이다.

시민행동은 “국민적 합의도 없이 박근혜 적폐정권이 강행한 일본과의 군사정보협정을 즉각 파기하고 이매 해산된 화해치유재단에 일본이 출연한 10억엔을 즉각 반환해 한일 위안부 합의의 파기를 확정해야 한다”며 “한일군사정보협정 파기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진행 중이니 이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동참을 당부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규탄 4차 촛불 문화제’에서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1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규탄 4차 촛불 문화제’에서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10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의 유족들도 집회에 참석해 목소리를 냈다. 반민특위 기초위원장을 지냈던 김웅진 제헌의원의 유족인 김옥자씨는 “아직까지도 친일 세력이 청산되지 못하고 각계각층에서 권력을 휘두른다”며 “우리나라가 경제적으로 아베 정권에게 곤혹을 치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베를 두둔하는 세력들이 여러 가지 망발을 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친일 세력으로 국론이 분열되면 안된다. 몰아내야 한다”며 “독립운동은 못해도 불매운동을 한다고 하는 시민들이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날 집회에는 일본 시민사회단체도 참석해 그 의미를 더했다. ‘일한민중연대전국네트워크’는 성명서를 통해 “아베 정권에 보복성 수출규제를 철회하고 진지한 과거청산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며 “일한 민중이 ‘NO 아베’ 투쟁에 적극 나서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집회를 마친 뒤 ‘모이자 8.15 광화문’ ‘청산하자! 친일 적폐’ 등이 적힌 대형 현수막을 펼치고 안국역, 종로를 거쳐 조선일보사까지 이어지는 행진을 했다.

앞서 이날 오후 4시께 청소년들도 아베 총리가 ‘경제 전쟁’을 일으키고 있다고 규탄했다.

집회에 모인 청소년 30여명은 선언문을 낭독하고 “일본 아베 정부는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을 지금 당장 중단해야 한다”며 “일본군 성노예제와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당장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한국 정부는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즉각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규탄 4차 촛불 문화제’에서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1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규탄 4차 촛불 문화제’에서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8.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