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이야기] 청일전쟁과 러일전쟁
[역사이야기] 청일전쟁과 러일전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세곤 역사칼럼니스트

청일전쟁과 러일전쟁의 닮은 점과 다른 점은 무엇일까? 닮은 점은 두 전쟁 모두 한반도의 지배권을 두고 싸웠고, 전쟁은 선전포고 없이 일본의 기습으로 시작된 점이다.

다른 점은 일본은 청일전쟁에서 이겼으나 러시아 등 삼국간섭으로 한반도 지배에 차질이 생겼고, 러일전쟁에서 이긴 후에는 미국과 영국의 양해 아래 한반도를 지배하게 된 점이다.

1894년 2월 10일(음력 1월 10일) 고부군수 조병갑의 탐학에 분노해 전봉준이 이끄는 농민들이 봉기했다. 5월 31일에 동학농민군이 전주성을 점령하자 고종은 청나라에 파병을 요청했다. 6월 초에 청군이 아산에 도착했고 일본군도 인천에 들어왔다.

6월 11일에 동학농민군은 전라감사와 화약(和約)한 후에 해산했다. 하지만 일본군은 물러나지 않고 7월 23일에 경복궁에 진입했고 전운(戰雲)이 감돌았다. 7월 25일에 일본 해군은 아산만 풍도 근처에서 청나라 함정을 기습했고, 8월 1일 선전포고 했다. 1895년 2월에 북양함대 마저 궤멸 당하자 이홍장은 일본으로 달려갔다. 이홍장은 피습을 당하는 수모를 겪으면서 4월 17일 시모노세키 조약을 체결했다.

1. 조선이 완전한 독립국임을 승인한다.
2. 요동반도·대만·팽호 열도를 할양한다.
3. 2억 냥의 전쟁배상금을 지불한다.

그런데 4월 23일에 러시아·독일·프랑스 3국이 일본의 요동반도 점유를 반대하고 나왔다. 4월 29일에 일본은 요동반도 반환을 결정했다. 이러자 고종과 민비는 친러로 돌아섰고, 일본은 1895년 8월 20일에 민비(1897년 명성황후로 추존)를 시해했다. 1896년 2월 11일에 고종은 러시아 공사관으로 거처를 옮겨 1897년 2월 20일에 환궁했다.

일본은 러시아와 전쟁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군비를 확충하고 준비를 철저히 했다. 1902년 1월에는 영일동맹을 맺고 러시아의 남하를 공동 저지하기로 했다.

1904년 2월 8일, 일본 해군은 여순의 러시아 함대를 기습 포격했다. 선전포고는 2월 10일에 있었다. 고종은 2월 9일에 국외중립을 선언했지만 이날 일본군이 서울에 들어오고 2월 23일에는 강제로 한일의정서를 체결했다. 일본은 1905년 1월에 여순을 함락했고, 3월에는 봉천도 점령했다.

러시아의 유일한 희망은 발틱 함대였다. 1904년 10월에 발트 해를 떠난 발틱함대는 영국의 방해로 수에즈 운하를 통과하지 못하고 아프리카 남단 희망봉을 돌아 지친 상태에서 7개월 만에 대한해협에 도착했다.

준비가 된 일본 연합함대는 1905년 5월 27일에 발틱함대를 궤멸시켰다.

한편 도쿄를 방문한 미국 육군장관 태프트는 7월 29일에 가쓰라 수상과 밀약을 맺어 미국의 필리핀 지배와 일본의 한국 지배를 상호 승인했다. (이 밀약은 1924년까지 극비였으니 고종이 알 리 없었다.) 이어서 8월 12일에 일본은 영국과 제2차 영일동맹을 맺고 한국의 지배권을 보장받았다. 9월 5일에 미국 시어도어 루스벨트 대통령 중재 아래 ‘포츠머스 조약’이 체결됐다. 조약 1조는 ‘러시아는 일본이 조선에서 정치·경제·군사적 우월권이 있음을 인정한다’였다.

이렇게 약소국이 먹잇감이 되는 약육강식의 국제질서는 냉혹했다.

11월 17일에 일본은 을사늑약을 맺었다. 11월 28일에는 미국공사관이 가장 먼저 한국을 떠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