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민예총 ‘춤추는 소녀상’ 퍼포먼스 시작으로… “일본 NO”
경남민예총 ‘춤추는 소녀상’ 퍼포먼스 시작으로… “일본 NO”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민예총이 9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민주주의 회복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회견 시작전 마산민예총 정귀정 선생이 ‘춤추는 소녀상’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8.8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경남민예총이 8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민주주의 회복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회견 시작전 마산민예총 정귀정 선생이 ‘춤추는 소녀상’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천지일보 2019.8.8

"일본 도발은 아리랑에 대한 도발"

"예술인으로서 분노와 좌절감 느껴"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정귀정 선생의 ‘춤추는 소녀상’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경남민예총이 8일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했다.

이날 경남민예총(예총)은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민주주의 회복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예총은 최근 일본 국제미술전시회에서 소녀상을 전시하지 못하게 하고 배제한 일에 대해 "이는 표현의 자유까지 빼앗는 파렴치한 짓"이라고 비판했다.

안종복 경남민예총 대표는 “예술인에게는 치명적인 상처”라고 토로했다.

그는 “예술인은 시대를 반영하고 진실을 이야기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참을 수 없는 분노와 좌절감을 느낀다"고 했다.

회견에서는  (일본의)  이러한 비인간적인 행위는 항일예술에 시효가 없음을 천명했다.

경남민예총은 "예술인은 예술로 말하는 것"이라며 우리나라의 국익을 훼손하는 일본의 행위를 거세게 비난했다.

예총은 “올해가 1919년 3.1운동의 100주년이다. 아리랑이라는 영화가 1919년에 제작됐다며 요즘 일본이 도발하는 것을 보고 이것은 아리랑의 도전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경남민예총은 5일부터 창원 시민과 함께하는 반 아베 거리공연을 하고 있으며, 8월 말까지 이와 관련해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예총은 "아베 정권이 하는 것을 보고 판을 크게 할 수 있다"며 문화의 힘을 보여주겠다는 입장이다. 

경남민예총은 문화예술인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오는 11일 오동동 문화광장에서 아리랑 대축전을 통해 예술인들의 의지를 표명할 예정이다.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경남민예총이 9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천지일보 2019.8.8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경남민예총이 8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천지일보 2019.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