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경제보복] “미국, ‘日 백색국가 韓제외’ 전날까지 부산히 움직여”
[日 경제보복] “미국, ‘日 백색국가 韓제외’ 전날까지 부산히 움직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후(현지시간) 방콕 센타라 그랜드 호텔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치고 기면촬영을 했다. (출처: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후(현지시간) 방콕 센타라 그랜드 호텔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치고 기면촬영을 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기 전날에도 “미국이 아주 부산하게 움직였다”고 정부 고위 관계자가 밝혔다.

이는 태국 방콕에서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에서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연 지난 2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나온 발언이라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이 당국자는 “우리도 미국과 긴밀히 협의하면서 미국이 일본에 대해서 하는 이야기를 다 잘 전해 듣고 있다”며 “미국과도, 일본과도 외국 당국 간에는 공식, 비공식적으로 자주 만난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일본에 한국에 대한 추가 보복 조치를 강행하지 말고 대화에 나서라는 취지의 요청을 했지만 일본이 이를 거절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만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일본 측의 요청으로 각국 당국자들이 1명씩 추가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회담에서는 일본이 연장을 희망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갱신 문제와 관련, 강 장관은 모든 가능성을 테이블에 올려놓고 고려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점을 밝혔고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답변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