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성민이 사건 뭐길래?… 성민이 아빠·형 근황은?
울산 성민이 사건 뭐길래?… 성민이 아빠·형 근황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KBS)
(출처: KBS)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추적 60분’에서 울산 성민이 사건을 재방송했다.

2일 오후 방송된 KBS1 시사프로그램 ‘추적 60분’에서는 지난해 방송된 ‘41만 명의 청원, 성민이 사건은 끝나지 않았다’를 다시 방송했다.

이날 방송에서 성민이의 아버지 이상윤씨는 “자식이라는 게 이렇게 쉽게 지워지고 하는 건 아니지 않나. 나도 모르게 자꾸 눈물이 나서 사람 만나는 자체가 잘 이뤄지지 않더라. 그러다보니 계속 이렇게 혼자서 있게 됐다”고 근황을 전했다.

당시 6살이었던 성민군의 형 A군은 “원장 남편이 성민이의 두 팔을 잡고 양팔을 벌리게 한 뒤 발로 성민이의 복부를 찼다”며 “인형을 빙빙 돌리다가 던지고 주먹으로 머리와 양볼, 입술을 때렸다”고 증언했으나 채택되지 않았다.

고등학교에 입학한 A군은 성민군의 부검사진 등이 모자이크되지 않은 상태로 인터넷에 떠도는 사진을 볼 때마다 동생을 지키지 못했다는 죄책감 때문에 힘들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른바 ‘울산 성민이 사건’은 지난 2007년 5월, 울산 북구의 한 어린이집에 다니던 23개월 성민이가 원장 부부의 폭행으로 소장 파열에 의한 복막염으로 사망한 사건이다. 당시 학대 흔적이 발견됐으나 원장 부부는 성민이가 피아노에서 떨어져 다쳤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