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서 1억 4천만 달러 규모 정유플랜트 설계 수주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서 1억 4천만 달러 규모 정유플랜트 설계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멕시코 시티 멕시코 에너지부(SENER) 본사에서 진행된 계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마케팅담당 문경진 상무(좌측에서 네 번째), 유재준 멕시코 법인장(우측에서 두 번째), 페멕스社 코르네호(Cornejo) 부사장(좌측에서 세 번째), 페멕스社 마루포(Marrufo) 프로젝트 디렉터(우측에서 세 번째). (제공: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시티 멕시코 에너지부(SENER) 본사에서 진행된 계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마케팅담당 문경진 상무(좌측에서 네 번째), 유재준 멕시코 법인장(우측에서 두 번째), 페멕스社 코르네호(Cornejo) 부사장(좌측에서 세 번째), 페멕스社 마루포(Marrufo) 프로젝트 디렉터(우측에서 세 번째). (제공: 삼성엔지니어링)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삼성엔지니어링 이 멕시코 최대 국영회사와 정유플랜트 설계 업무를 계약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31일(현지시각) 멕시코 국영석유회사인 페멕스(PEMEX)의 자회사 PTI-ID와 총 1억 4000만 달러 규모의 '멕시코 도스 보카스 정유 프로젝트 2번 패키지와 3번 패키지'에 대한 설계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멕시코 에너지부 본사에서 진행된 계약식에는 로시오 날아 가르시아 멕시코 에너지부 장관, 코르네호 페멕스 부사장과 삼성엔지니어링 마케팅담당 문경진 상무, 유재준 멕시코 법인장 등이 참석했다.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동쪽 320km에 위치한 타바스코주 도스 보카스 지역에 건설되는 이번 플랜트는 하루 34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하는 설비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총 6개 패키지 중 2번 패키지(디젤 수첨 탈황설비 외 5개 유닛)와 3번 패키지(중질유 촉매분해공정 설비) 설계를 수주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1단계(FEED, 상세설계)와 2단계(잔여 상세설계, 조달, 공사, 시운전)로 나뉘어 진행되며, 이번 수주는 1단계에 대한 것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업무를 OBCE(Open Book Cost Estimation) 방식으로 수행, 2020년 5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OBCE 방식은 일정기간 설계를 수행하면서 EPC(설계·조달·시공) 금액을 발주처와 협의 후 적절한 시점에 일괄총액 계약으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안정적인 사업수행을 기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기본설계인 FEED는 EPC 이전 발주처의 의사결정을 돕고 필요한 정보를 개발하는 단계로, 이를 수행한 업체는 EPC연계수주 가능성이 높다. 이번 프로젝트도 1단계가 끝나는 내년에는 EPC로 전환될 예정이어서 연계수주가 기대되며, EPC는 약 25억 달러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관계자는 “우수한 설계역량과 경험을 토대로 고부가가치 영역인 FEED를 포함한 설계업무를 수주하게 됐다”라며 “멕시코 시장에 대한 폭넓은 이해와 경험을 바탕으로 설계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EPC 연계수주로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